김동현, 예능 루키로 출연
모태범과 허벅지 씨름, 승자는?
"김구라보다 1억 개 많다" 부심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파이터’ 김동현이 ‘빙신(氷神)’ 모태범이 허벅지 씨름을 펼친다. 이어 김구라보다 1억 개 많다며 '이것' 부심을 드러내 호기심을 유발한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스포츠 선수에서 예능 선수로 발돋움 중인 4인 김동현, 모태범, 이형택, 윤석민과 함께하는 ‘예능 선수촌’ 특집으로 꾸며진다.

‘예능 선수촌’ 4인은 예능인 못지않은 몸 개그 능력과 입담으로 ‘스포테이너(스포츠+엔터테이너) 전성시대’에 유망주로 꼽힌다. 한자리에 모인 4인은 선수 시절 흑역사 대방출부터 서로를 향한 폭로전까지 탈탈 털며 한 치 양보 없는 예능감 대결을 펼친다.

‘본 투 비’ 예능인처럼 입담을 과시하던 ‘예능 선수촌’ 4인은 허벅지 씨름 대결이 펼쳐지자 숨어 있던 스포츠맨 본능을 발휘한다. 특히 방송에 앞서 ‘파이터’ 김동현과 ‘강철 허벅지’ 모태범이 허벅지 대결 중인 모습이 공개돼 호기심을 유발한다. 이어 MC 김구라와 안영미가 승부욕 폭발 현장을 지켜보며 한껏 몰입한 모습까지 공개돼 과연 허벅지 씨름 승자는 누구일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예능 루키’들의 입담 대결도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한국 테니스의 전설 이형택은 쉴 새 없이 자기 자랑을 늘어놓는가 하면, 남의 일에 관심 많고 말하기 좋아하는 호사가 면모를 자랑해 스포츠계 김구라에 등극한다. ‘투머치 토커’로 맹활약하는 이형택은 급기야 “김동현은 힘자랑 외에 운동 센스는 제로”라며 폭로전까지 펼친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사상 첫 금메달을 안긴 모태범은 현역 시절 '한일전'을 앞두고 가장 의욕이 불탔다고 털어놓는다. 그는 “선수들끼리 일본은 이기자고 다짐한다”고 고백하며 일본인에게 컴플레인을 받은 일화를 공개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김동현은 프로 예능인답게 본인 주 종목인 격투기 외 분야에도 자부심을 드러낸다. 갑분 ‘이것 부심’을 드러내며 “김구라보다 1억 개 많다”고 자랑해 현장을 술렁이게 했다고 해 이것의 정체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예능인으로 발돋움 중인 스포츠 레전드 4인의 입담과 승부욕 대결은 오는 10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