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꽃 직직남' 윤기원, 매력 발산
새 친구 김경란 오토바이 태워
일탈여행 떠나며 엔딩 장식
'불타는 청춘' 윤기원/ 사진=SBS 캡처
'불타는 청춘' 윤기원/ 사진=SBS 캡처


배우 윤기원이 SBS ‘불타는 청춘’에서 화끈한 ‘직진남’의 면모를 선보였다. 새 친구인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경란을 오토바이 뒤에 태우고 ‘일탈 여행’을 떠나며 설렘을 자아냈다.

최근 드라마 ‘철인왕후’, ‘암행어사’를 성공적으로 마친 윤기원은 지난 2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 가장 먼저 출석해 이날의 시작과 끝을 모두 장식했다. ‘자연인’ 또는 ‘스포츠인’을 연상시키는 파카와 힙색 패션에 청춘들은 “박항서 감독 느낌이다”라며 고개를 저었지만, 윤기원은 전혀 개의치 않아 웃음을 안겼다.

최성국과 새 친구 마중을 나가는 길에는 이전에 출연했을 때 ‘설렁탕집 고백’을 했던 대상인 강경헌을 떠올렸다. 그는 “오랜만에 보니 그냥 좋았다. 감히 내가 뭐”라며 “엄청난 일도 아니었고, 기억도 못 할 거라고 생각했다. 내가 그 때 왜 그랬지?”라며 쑥스러워했다. 이후 윤기원은 “이제 상처는 그만 받고 싶다”며 내면의 여린 모습 또한 드러냈다.

이어 새 친구 김경란을 만난 윤기원은 ‘힌트’였던 김경란의 사진과 수세미를 들고 거침없이 직진해 얼굴을 확인했다. 숙소에 도착해서 이야기꽃을 피우던 중, 김경란이 ‘일탈’을 원한다고 말하자 “오빠 한 번 달려?”라며 오토바이 동승을 제안했다. 결국 이날 ‘불청’의 엔딩은 김경란을 뒤에 태운 윤기원이 “너 오늘 외박이야”라고 외치며 ‘일탈 여행’을 떠나는 파격적인 모습으로 마무리돼 웃음을 자아냈다.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