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레리나 아내♥' 장혁 "큰애가 14살"
"둘째가 배우 하겠다고 한다면…"
'수미산장'에 장혁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SKY, KBS
'수미산장'에 장혁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SKY, KBS


SKY와 KBS가 공동제작하는 예능 '수미산장'에서 배우 장혁이 산장 주인 김수미에게 '세 아이 아빠'의 삶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오는 4일 방송될 '수미산장'에는 장혁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김수미는 자신의 '최애 배우' 장혁과 티타임을 가지며 "연애결혼 했냐"고 '찐팬'다운 질문에 나섰다. 장혁은 "아내는 발레 전공하고 현대무용을 했던 사람"이라며 "벌써 큰아들은 14살, 막내인 딸은 7살"이라고 답했다.

어느덧 훌쩍 큰 아이들을 둔 '세 아이 아빠' 장혁이지만, 바쁜 촬영 때문에 아이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지 못한 것은 아쉬움으로 남아 있었다. 장혁은 "육아에 많이 동참을 못하다가, 근래에 큰애가 축구를 시작해서 같이 시간을 많이 보내게 됐다"며 "운동을 함께 하니 대화도 많아지고 부쩍 친해지더라"고 진한 부성애를 드러냈다.

'아빠' 장혁의 이야기에 김수미는 "애들 중 배우 기질이 보이는 애가 있냐. 큰애 말고 둘째가 혹시 그렇지 않나"고 물었다. 이에 장혁은 '동공 지진’을 일으키며 "선생님 엄청나시다. 어떻게 둘째를 콕 집어서 얘기하냐"고 놀라워했다. 이어 "말씀대로 둘째가 끼가 좀 있는 것 같다. 얼굴도 제 쪽을 좀 닮았다"며 인정했다.

또 장혁은 "김종국, 차태현, 홍경민, 홍경인 등 아이들이 자주 보는 아빠 친구들이 전부 TV에 나오다 보니, 더 어릴 때는 모든 사람들이 다 TV에 나오는 줄 알더라. 하지만 이제 크면서 아빠 직업을 제대로 알게 됐다"며 '배우 아빠'를 둔 아이들이 겪은 특별한 경험담을 공개했다.

김수미는 "둘째가 배우를 하겠다고 하면 어떻게 할 거냐"고 물었다. 장혁은 "배우를 만일 하고 싶다고 한다면…"이라면서 선배로서 어떤 말을 해 주고 싶은지 진솔하게 밝혔다.

'세 아이 아빠' 장혁과 산장주인 김수미의 솔직한 티타임은 오는 4일 밤 10시 40분 SKY와 KBS2에서 방송되는 '수미산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