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항준,김은희 작가 한 마디에 감동한 사연
"10년 전 '조선시대 좀비' 아이디어 내가 줬다"
'옥문아들' 스틸컷./사진제공=KBS
'옥문아들' 스틸컷./사진제공=KBS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장항준 감독이 아내 김은희 작가에 대한 숨겨진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2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한 장항준 감독은 아내 김은희 작가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한다.

그는 “아내가 평소에 애교가 많다”며 “갑자기 ‘오빠 뭐 갖고 싶은 거 없어? 오빠 시계 좋아하니까 시계 사줄까?’라고 하더라”며 폭풍 자랑을 펼친다. 특히 차 바꿀 시기가 겹쳤는데 아내가 “‘오빠는 나보다 더 좋은 차 타’라고 말하더라”며 김은희 작가에게 감동한 일화를 전한다. 그는 아내가 너무 잘해줄 때 “함정인가? 왜 이럴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혀 웃음을 유발한다.

흥행 연타에 성공한 아내 김은희 작가 덕분에 ‘신이 내린 꿀팔자’라는 별명까지 얻게 된 장항준 감독은 “사실 K-좀비 열풍을 일으킨 드라마 ‘킹덤’을 탄생시킨 장본인은 본인”이라 밝혀 시선을 집중시킨다.

그는 “아내가 원래 아이디어보다는 필력이 좋은 작가였다”며 “나는 아이디어는 넘쳤지만 필력이 안 좋아 서로 상호 보완적 관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김은희 씨의 초기작들은 대부분 내 아이디어”라고 전한 그는 “킹덤은 내가 (아이디어를) 던지면 아내가 받아 적어 완성된 작품”이라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그는 ‘킹덤’ 시나리오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한다, “방송국에 대본을 갖다 주자 처음에는 말도 안 되는 소리 하지 말라고 했다”며 “그 당시 좀비물은 마니아층만 보는 시대여서 더 각광받지 못했다”고 전한 것. 그는 “10년 뒤에 세상이 달라지면 그때 꺼내야지 생각했고 묵혀둔 대본이 이제야 빛을 본 것”이라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는 후문.

옥탑방을 뒤흔든 장항준 감독 특유의 유쾌한 토크 퍼레이드는 2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