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완, '라디오스타' 스페셜 MC 출격
프리 도전X장윤정 소속사 이적 비하인드 대방출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도경완 전 KBS 아나운서가 MBC ‘라디오스타’ 스페셜 MC로 출격해 프리랜서 도전과 아내 장윤정의 소속사 이적 그 후 비하인드를 대방출한다. 프리 선언 후 지상파 예능에 처음 출연한 도경완은 “자식 이기는 부모 없어”라며 뜻밖의 프리 선언 소감을 들려준다고 해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오는 3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책받침 스타 단짝 임상아, 오현경, 영혼의 개그 단짝 이용진, 이진호와 함께하는 ‘안 싸우니 다행이야’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스페셜 MC로는 프리랜서 방송인 도경완이 출격한다. KBS 35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인 도경완은 다수의 프로그램 MC로 활약했다. 특히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아내인 ‘트로트 여제’ 장윤정과 아들 연우, 딸 하영과의 단란한 일상을 공개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도경완은 최근 활발한 활동 중 퇴사 소식을 알려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13년 만에 KBS를 떠난 그는 아내 장윤정의 소속사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면서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시동을 걸었다.

‘라디오스타’ 3MC와 어깨를 나란히 하며 스페셜 MC로 출격한 도경완은 프리 선언 비하인드와 MBC 입성 소감을 들려준다. 특히 도경완은 “KBS를 그만두고 MBC에 처음 와봤다. 주차장에 들어서자마자 놀랐다”며 그 이유를 털어놓는다.

많은 이들이 도경완의 프리 선언 배경과 그의 결정에 따른 아내 장윤정의 반응을 궁금해 하는 상황. 이에 도경완은 “자식 이기는 부모 없다”며 뜻밖의 프리 선언 소감을 밝힌다. 또 프리 도전부터 소속사 이적에 관한 비하인드를 대방출한다.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라디오스타’에 출격하는 도경완의 활약이 궁금해진다.

‘안 싸우니 다행이야’ 특집은 연예계 단짝 4인이 출연해 절친 케미를 자랑한다. 고등학교 동문이자 책받침 스타 단짝인 임상아와 오현경은 90년대 리즈 시절을 함께 했던 토크로 안방에 추억을 소환한다.

중학교 시절부터 22년 절친이라는 영혼의 개그 단짝 이용진과 이진호는 폭탄 고백부터 개인기 열전까지 역대급 케미를 자랑하며 웃음을 책임질 예정이다.

도경완 스페셜 MC가 밝히는 프리 선언 비하인드 대방출은 오는 3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