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 프로골퍼에 도전장
박세리, 박지성 위한 보양식
박지성vs이청용, 미니 축구
'쓰리박' 예고/ 사진=MBC 제공
'쓰리박' 예고/ 사진=MBC 제공


MBC 예능프로그램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이하 ‘쓰리박’) 박찬호, 박세리, 박지성이 특별한 인연들과 함께 3인 3색 도전을 시작한다.

28일 방송되는 ‘쓰리박’에서는 박찬호, 박세리, 박지성이 각각 골프, 요리, 사이클에 본격적으로 도전하며 새로운 꿈에 한 걸음 다가선다.

골프 지옥 훈련을 시작한 박찬호는 '타이거 우즈의 절친' 프로 골퍼 남영우에게 도전장을 내민다. 이에 라운딩 내내 날카로운 눈빛으로 승부욕을 발동시켜 시원한 장타와 운을 뽐내며 골프에 대한 열정을 불태운다고 해, 과연 프로 골퍼를 꺾고 승리를 거머쥘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박세리는 박지성과 생애 첫 만남을 갖는다. ‘세리테이블’의 첫 손님으로 등장한 그를 위해 힐링 요리 한상차림을 선보인다. 큰손 본능과 능숙한 손놀림을 발휘해 특별한 황제 보양식 '포르케타'를 선사한 박세리의 요리에 과연 박지성이 어떤 평가를 할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박지성은 ‘국가대표 룸메이트’ 이청용과 라이딩 전야제를 즐긴다. 웃는 얼굴로 자신을 쥐락펴락하는 이청용과 티격태격 저녁 식사를 마친 뒤, 마당에서 미니 축구 게임 한판 승부를 벌일 예정이다. 현역 선수인 이청용이 "현역인데 질 수 없다"고 하자 박지성은 "내기인데 질 수 없지"라고 응수한다. 풀 파워 슈팅이 난무하는 치열한 대결 끝에 누가 웃을 수 있을지 기대감을 높인다.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은 28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