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문석, 안소니 빙의
'인간극장'에 등장?
유쾌한 이중생활 그려
'안녕? 나야!' 음문석 / 사진 = KBS 제공
'안녕? 나야!' 음문석 / 사진 = KBS 제공


인기 다큐멘터리 '인간극장'에 한물간 톱배우 안소니의 이중생활이 낱낱이 드러나 폭소를 자아낸다.

KBS 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극본 유송이 연출 이현석) 제작진은 극중 안소니 캐릭터의 특징을 담은 메이킹 영상을 25일 공개했다.

다큐 '인간극장' 버전으로 제작된 메이킹 영상은 '톱스타는 외로워'라는 부제를 달고 KBS 이규원 아나운서의 내레이션과 시그니쳐 BGM을 더해 흡사 '인간극장'을 보고 있는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한다.

톱스타의 하루를 뒤좇는 형식으로 제작된 영상에서 소니는 카메라만 보면 사람 좋은 미소를 감추지 못하며 자기PR을 이어가지만, 카메라 불이 꺼짐과 동시에 돌변하는 태도로 그야말로 이중생활의 정석을 보여 눈길을 끈다.

'안녕? 나야!' 지난 방송에서 드라마 히트 메이커 김작가의 작품에 합류하기 위해 갖은 노력을 다했던 진실과는 달리 메이킹 영상 속 소니는 작가로부터 출연 제안을 받고 고민 중이라며 카메라를 향해 "화를 내는 연기에 집중하다 보니 오해 하실 수도 있다. 저는 꿈이 있다. 주변 사람들 모두가 행복하게 웃으면서 지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왜냐면 우리는 하나기 때문이다. 바로 이 신념 때문이다"라는 말로 소속사와 단합과 유대를 강조한다.

하지만 소니의 소속사를 예고 없이 방문한 이어진 영상에서 "누가 돈 벌어다 주는데!", "짜증나 죽겠어!"라며 대표와 매니저를 닦달하는 소니의 모습은 카메라 앞과 뒤가 다른 그의 이중생활을 여과 없이 드러낸다. 그러면서 카메라의 급습에 사태를 수습하며 "지금 나 화내는 느낌 어때?", "김작가님 작품 들어가는 데 화가 잘 안 나서 연습하고 있다"는 말로 궁색한 변명을 이어가는 그는 소속사 식구들과 갑작스레 어깨동무를 하며 태연한 표정을 지어보며 웃음을 자아낸다.

소니가 없을 때 진행된 소속사 대표의 인터뷰에서 대표 정만(최대철 분)은 울분을 토해내며 쌓인 게 많은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이와 함께 인터뷰 도중 걸려온 전화에서 소니는 정색한 목소리로 "화장실"을 외치며 "휴지 가져와"라고 명령하며 아예 상황 수습을 불가능하게 만든다.

그렇게 휴지를 들고 부리나케 뛰어간 화장실에서 엠보싱이 아니라며 역정을 내는 소니는 화장실 문이 열림과 동시에 카메라가 자신을 향해 있자 "어때? 화가 잘 안나. 느낌 어때 화내는 느낌?"으로 상황을 꾸미며 다시 한 번 "우리는 하나"를 외쳤고, 곧 이어 "늘 작품 뿐인 소니씨. 연기에 대한 그의 열정이 정말 대단하다"라는 이규원 아나운서의 내레이션은 '인간극장'의 시그니처 BGM과 함께 폭소를 선사하기에 충분했다.

'안녕? 나야!'는 지난 방송에서 김 작가의 작품에 합류하기 위해 자신에 대한 업계 평판 및 이미지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에 나선 소니와 소속사 식구들의 모습을 그리며 거름망 없는 직설 화법으로 큰 웃음을 선사한 바 있다. 갑질 연예인이라는 소문부터 그가 팬들을 떨어져나가게 만든 맞춤법 살인자로서의 모습까지 카메라 앞이 아닌 뒤, 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게 만드는 소니의 개성 넘치는 캐릭터로 큰웃음을 안긴 가운데, 그의 이 같은 모습을 실제로 확인할 수 있는 메이킹 영상은 실감나는 열연으로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로 떠올랐다.

한편,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뜻뜨미지근해진 37세의 주인공 반하니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세의 내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수·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