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장사 시작
어설프지만 괜찮아
차표 판매까지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조인성과 차태현이 본격적인 슈퍼 운영에 나섰다.

25일 오후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 1회에는 강원도에서 슈퍼를 운영하게 된 조인성과 차태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인성은 드라마 주인공처럼 멋진 모습으로 버스 안에서 첫 모습을 보였고, 차태현은 "딱 봐도 외지 사람같다"라며 눈에 띄는 비주얼을 언급했다.

두 사람은 운영할 슈퍼에 처음 들어갔고, 샅샅이 구경을 하며 각자 담당할 일들을 나눴다. 차태현은 "생각보다 너무 좋다"라며 마음에 들어했다.

차태현과 조인성은 가오픈에도 몰려드는 손님으로 정신없는 모습을 보였다. 이들은 "가격이 얼마인지 모른다", "외상으로 가져가셔라" 등 어설픈 시작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차태현은 "정말 이렇게 시작인건가. 헛웃음만 난다"라고 말했고, 밖에 있는 슈퍼의 반려견을 보며 "들어올거야, 말거야?"라고 혼잣말을 했다. 조인성은 "결정해. 와서 식사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조인성은 가맥 음식 담당을 맡았고, 대게를 손질했다. 그는 끝없는 대게의 양에 "알바생을 불러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차태현은 "그런데, 우리 이거 다 팔리겠지?"라며 당황스러워했다.조인성은 손질한 대게로 직접 대게 라면을 끓였고, 가격을 책정하며 장사 준비를 척척 해냈다.

조인성은 아침 6시에 일어나 밥을 안치고 국을 끓였다. 두 사람을 아침을 먹기 시작했고 손님들이 끊이지 않고 들어와, 바쁘게 물건을 팔았다. 차태현은 단골 손님들의 도움을 받아 장사에 필요한 정보들을 알아갔다. 차태현은 바쁜 와중에 빙어낚시를 위한 구더기에 차표 판매까지 하며 정신없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