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한텐' 이영자, 상간女에 일침 "모르는 것도 죄"
김원희 "순진했어도 잘못 인정해야"
'언니한텐 말해도 돼' 최초로 상간녀 고민이 도착한다. / 사진제공=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최초로 상간녀 고민이 도착한다. / 사진제공=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최초로 상간녀 고민이 도착해 언니들을 놀라게 한다.

23일 밤 9시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상간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대학교 졸업 후 첫 직장에 들어간 23세 여성이라고 밝힌 고민녀는 직장 선배와 첫 연애를 시작했다고 한다. 고민녀는 나중에 그 사람이 유부남이란 사실을 알게 됐지만 헤어지지 못했고, 결국 출산까지 하게 됐다는 고민을 털어놓는다.

고민녀는 얼마 전 남자친구의 아내가 자신을 찾아와 "아이를 포기하면 상간녀 소송을 안 하겠다"는 제안을 했다고 밝힌다. 고민녀는 "소송을 당하면 아이를 키울 능력이 모두 사라질 텐데 그럴 바에는 차라리 아이가 친아빠와 사는 게 더 좋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든다"며 아이를 위해 가장 좋은 선택은 무엇일지 언니들에게 조언을 구한다.

김원희는 역대급 고민에 분노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며 "사연자가 어리고 순진했어도 잘못한 건 인정해야 한다"고 단호한 입장을 보인다. 이영자 역시 과거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하며 "몰랐다고 해도 죄"라고 사연자의 잘못을 질타한다.

언니들의 꾸지람을 받은 상간녀의 사연은 23일 밤 9시 방송되는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