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박지성 휴대폰 몰래 봐"
깜짝 고백에 박지성 혈압 상승
박찬호 '골프'·박세리 '요리' 도전
'쓰리박' 2회/ 사진=MBC 제공
'쓰리박' 2회/ 사진=MBC 제공


MBC 예능프로그램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이하 ‘쓰리박’)의 박지성이 후배 기성용과 이청용을 만났다.

지난 21일 방송된 ‘쓰리박’에서는 박찬호, 박세리, 박지성이 새로운 도전을 앞두고 본격적인 준비에 나섰다. 최초로 한자리에 모인 ‘쓰리박’의 역사적인 첫 만남이 눈길을 끌었다.

박찬호, 박세리, 박지성은 서로를 신기해하면서도 도전 분야에 각양각색의 반응을 보였다. 특히 박세리는 박찬호의 골프 도전에 “생각하시는 것처럼 만만치 않다”며 냉철한 답변을 내놓아 앞으로의 이야기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LA에서 가족들과 골프 나들이에 나선 박찬호는 “골프에 대한 씨를 딸들에게 뿌리고 싶다”며 골프 열정을 드러냈다. 그는 메이저리거 출신답게 세 딸들에게는 스윙 한 번, 퍼팅 한 번도 그냥 넘어가지 않고 엄격한 코칭을 했지만, 아내에게만은 “굿 샷”을 외치며 팔불출 면모를 뽐내 폭소를 유발했다.

하지만 LA에서 보낸 가족들과의 행복한 시간도 잠시, 홀로 외롭게 잠에서 깨어나 혹독한 골프 훈련을 위해 한국의 한 골프 아카데미로 향하는 박찬호의 모습이 공개돼 다음 행보를 기대케 했다.

그런가 하면 박세리는 고퀄리티 힐링 요리를 하기 앞서 돼지고기 발골에 도전했다. 다년간의 먹부림으로 익힌 감각으로 특정 부위를 바로 캐치하는가 하면, 눈으로 익힌 발골 기술을 그대로 발휘해 섬세함과 힘이 동시에 요구되는 등뼈와 돈마호크 발골도 거뜬히 해냈다.

박지성은 사이클을 본격적으로 타기 전, 은퇴를 결심하게 한 무릎 상태를 점검하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 진찰받는 내내 긴장하던 그는 운동 종목을 잘 선택했다는 의사의 말에 그제야 긴장을 풀었고, 이를 지켜보던 시청자들 역시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또한 후배 기성용, 이청용과 격 없이 친한 박지성의 모습이 이목을 사로잡았다. 현역 선수 아빠인 기성용과 서로 자기가 더 힘들다며 육아 논쟁을 벌이는가 하면, 9년 전 박지성의 휴대전화를 몰래 봤다는 기성용, 이청용의 고백에 급격히 혈압이 상승한 박지성의 새로운 모습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박지성은 기성용과 함께 혹한 속 야간 라이딩을 즐기며 사이클의 매력을 맛보기로 선사했다.

이렇듯 세 사람은 야구, 골프, 축구가 아닌 골프, 요리, 사이클에 대한 진심을 보여주며 본격적인 첫 행보를 시작했다. 과연 만반의 준비를 마친 세 사람의 도전은 어떤 이야기를 선사할지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