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격 온화해진 듯"
한혜진 모델 인기 언급
"뉴욕서 3년, 씹어먹었다"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영상 캡처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영상 캡처


'안싸우면 다행이야' 이현이가 선배 모델 한혜진에 대해 언급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는 모델 한혜진과 이현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현이는 한혜진에게 "오늘 선배 좀 온화해진 것 같아. 옛날에 비해서"라고 말했고 한혜진은 "다시 보여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현이는 "선배는 항상 톱이었다. 선배는 나 기억나냐"라고 물었다. 하지만 한혜진은 "기억이 안 난다. 몇 년 데뷔냐"라고 물었다. 이현이가 2005년 11월이라고 말하자 "내가 뉴욕에서 씹어먹고 있었을 때"라며 "분 단위로 캐스팅됐다"고 당시 인기를 전했다.

이현이는 "왜 뉴욕에서 씹어먹다가 돌아왔냐"라고 물었다. 한혜진은 3년 만에 돌아온 이유에 "다 했는데 뭘 오래 있어"라며 쿨하게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한혜진은 "3년이 정말 오래 버틴 거다. 그 안에 쇼도 하고 잡지도 찍고 다 했다"라고 밝혔다.

이현이는 "아직 선배의 기록을 깬 사람이 없다. 그 뒤로 후배들이 많이 진출했다. 선배 덕에 동양모델이 진출을 많이 했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