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사진=MBC 방송화면
'놀면 뭐하니'./ 사진=MBC 방송화면


MBC '놀면 뭐하니? - 2021 동거동락'이 세대를 초월하고 추억을 소환한 게임들로 예능의 진면목을 보여줬다. '동거동락'의 백미인 MC 유재석의 업그레이드된 '철가방 퀴즈'부터 '괴력 힘영지' 이영지의 순도 100% 웃음 하드캐리가 꿀잼을 선사했다.

20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에선 20년 만에 돌아온 '2021 동거동락'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과거의 추억을 소환하고 꿀잼을 끌어올린 '방석 퀴즈'부터 개그계 피카소 하준수의 '그림 퀴즈', 승부욕을 폭발시킨 '오 마이 줄이야', 세대를 초월한 '보자보자 고민을 말해보자!' 게임 등 '2021 동거동락'만의 새로운 코너들까지, MC 유재석의 명불허전 진행력과 12명 멤버들의 환상적인 조화가 빛을 발했다.

21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놀면 뭐하니?'는 수도권 기준 1부 8.0%, 2부 9.6%의 시청률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는 7.4%(2부 수도권 기준)를 기록해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최고의 1분은 'H&H주식회사' 마음 배송꾼 러브 유의 첫사랑 찾기 예고 장면(19:44)'으로, 수도권 기준 10.5%를 기록했다.

지난주 꼬리잡기에 이어 추억의 방석 퀴즈가 소환된 가운데 '종 팀'과 '제 팀' 멤버들의 기상천외한 오답 퍼레이드가 꿀잼을 선사했다. 해맑은 매력의 '이달의 소녀' 츄부터 '종라인' 선두주자 조병규, 상큼발랄 매력의 김혜윤, 비주얼에 승부욕까지 겸비한 '더보이즈' 주연, 속사포 랩으로 퀴즈까지 접수한 래퍼 이영지 등은 새싹 예능 유망주다운 맹활약을 펼쳤다. 장외 퀴즈 대결을 펼친 탁재훈과 이를 저지하기 위한 MC 유재석의 티키타카는 '방석 퀴즈'의 흥을 돋웠다.

또한 '방석 퀴즈'의 백미인 '철가방 퀴즈'에서는 현란한 타짜급 손기술로 멤버들의 혼을 쏙 빼놓는 MC유재석의 활약이 돋보였다. 과거보다 더욱 업그레이드 유재석의 명불허전 '철가방 매직'에 멤버들은 감탄을 쏟아냈다. 탁재훈은 "유재석이 철가방 실전훈련을 위해 진짜로 배달을 했다고 한다"며 믿거나 말거나 발언을 보태기도.

보너스 그림 퀴즈 대결에선 '개그계의 피카소' 하준수가 출격했다. 하준수는 제시의 개성이 절묘하면서도 코믹하게 담겨있는 재치만발 캐리커처를 선보여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콧구멍만 그려도 나대자(홍현희)임을 한눈에 알 수 있는 하준수표 마성의 캐리커처에 멤버들은 "천재다", "대박이다"라고 감탄을 드러내는 한편, 그가 즉석에서 그리는 김범수, 박명수, 김숙 등 인물 캐리커처는 대 폭소를 자아냈다.

양 팀이 동점을 이룬 상황에서 줄다리기와 심리전을 결합한 '오 마이 줄이야' 게임이 펼쳐졌다. '종 팀' 98년생 주연과 1대1로 붙은 '제 팀' 68년생 탁재훈은 힘겨루기에서 만신창이가 됐는데, 주연은 달려가 "죄송합니다"라고 깍듯이 인사해 훈내를 자아냈다.

'제 팀'의 데프콘은 대적불가 괴력을 뽐냈고 김혜윤 역시 줄을 꽉 붙잡은 채 깡 넘치는 승부욕을 드러냈다. 특히 괴력을 선보인 '힘영지' 이영지의 투혼과 근성은 종 팀 나대자(홍현희)를 멘붕에 빠트렸다. 나대자(홍현희)는 "영혼까지 끌어가더라. 젊음에 장사 없다"고 놀라워했다. 조세호 역시 상대팀의 힘에 속절없이 내동댕이 당하는 수난 모먼트를 추가, 짠한 웃음을 유발했다.

이날 취침을 앞두고 잠옷으로 갈아입은 멤버들은 익명으로 고민을 함께 나누는 '보자보자 고민을 말해보자' 게임을 진행했다. '마음에 드는 이성이 나타나면 해야 할 행동요령을 알려 달라'며 조세호를 연상시키는 고민에는 "이동욱을 보여줘요"라는 뼈 때리는 답글이 달리며 폭소를 유발했다. "정들었나 봐요.. 헤어질 때 슬프면 어떡하죠?"라는 고민에 유재석은 "하루 동안 잠깐 있는데 굉장히 정이 많이 든다"고 말하며 공감을 유발했다.

다음주에는 '2021 동거동락'의 피날레를 장식할 '비몽사몽 퀴즈' 대결부터 MVP를 뽑는 모습이 공개된다. 또한 봄을 맞이하며 돌아온 마음 배송꾼 '러브 유'의 첫사랑 찾기가 예고돼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