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니, '썰바이벌' 출연
10년 사귄 전여친 문신남에
"여친을 기만한 것" 사이다 발언
'썰바이벌' 2회/ 사진=KBS Joy 제공
'썰바이벌' 2회/ 사진=KBS Joy 제공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썰바이벌'에 출연한 가수 써니가 결혼에 대한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지난 18일 방송된 '썰바이벌'에서는 '스페셜 밸런서' 써니와 함께 '마라맛'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둘 중 한 명과 사귀어야 한다면?'이라는 주제의 썰 중 '10년 사귄 전 여친 얼굴 문신한 남친'이 '레전썰'에 등극하며 MC는 물론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했다.

남자친구와 2개월째 행복하게 열애 중인 사연자는 남자친구에게서 10년간 연애했던 전 여자친구의 흔적이 종종 발견되는 것이 마음에 걸렸다고 한다.

밖에 나가기 어려운 시국이라 남자친구의 집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사연자. 남자친구는 여동생과 같이 살고 있어 사연자와도 많이 친해졌고 평소 연애 고민 상담을 많이 나눴다고 한다. 그러던 어느 날 음료를 쏟아 옷을 벗은 남자친구의 가슴팍에 여동생의 얼굴로 새겨진 문신이 자리잡고 있었다. 무려 '영원한 사랑'이라고 써있었던 것.

알고보니 그동안 남자친구의 여동생으로 알고 있었던 여자는 바로 남자친구와 10년 동안 연애했던 전 여자친구였던 것. 보증금과 살림살이를 다 반반으로 장만해서 합의하에 '하우스메이트'로 지내고 있다는 남자친구의 말에 MC들은 넋이 나간 채 말을 잇지 못했다.

이처럼 할리우드 커플 뺨치는 사연에 김지민은 "토 나와. 진짜 쓰레기다"라고 현실 반응을 보여 몰입도를 높였다. 써니 역시 역대급 사연에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다가 "기만한 거야. 이건"이라고 단호하게 말해 사이다 매력을 뽐냈다.

이날 써니는 '소녀시대 멤버 중 혼자만 결혼하기VS혼자만 결혼 못 하기'라는 질문을 받고 후자를 선택해 MC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그는 "못 하는 게 아니라 안 하는 거다"라고 자신 있게 말했다. 또한 멤버들 중 가장 끼가 많은 사람이 누구냐는 박나래의 질문에 "저?"라며 '무한 자기애'를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썰바이벌'은 막장 드라마보다 더한 사연자들의 실제 이야기가 공개돼 폭소부터 분노, 눈물까지 유발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