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준, 베테랑 홀 매니저로 활약
'후유증' 라이브 무대 선사
'맛남의 광장' 김동준./사진제공=SBS
'맛남의 광장' 김동준./사진제공=SBS


가수 겸 배우 김동준이 남다른 비주얼을 인정받으며 베테랑 홀 매니저로 활약했다.

김동준은 지난 18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 ‘다시 맛남의 광장’을 통해 충청남도 예산에서 언택트 쿠킹 쇼를 펼쳤다.

이날 김동준은 ‘다시 맛남의 광장’에서 만난 예산 시민들에게 비주얼을 인정받았다. 심부름에 나선 한 어린아이는 김동준을 보고 “잘생긴 오빠”라고 빛나는 비주얼에 감탄하는가 하면, 이후로도 계속 ‘잘생긴 오빠’를 찾았다. 다른 시민들 역시 김동준을 보고 “진짜 잘 생겼다”, “상상 그 이상이다”라고 연이어 감탄했다.

김동준은 시민들에게 “얼른 제가 한돈 뒷다리살을 사 와서 여러분께 감자전 맛있게 전달해 드리도록 하겠다”며 친근하게 다가갔다. 김동준은 고기 주문을 하면서도 야무진 모습을 보였고 이후 백종원을 도와 감자전을 만들며 노련한 쿡방을 펼쳤다.

김동준은 오래 기다리고 있는 시민들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김동준은 “오래 기다리셨다고 해서 짧게나마 노래 한 곡 들려드리겠다”며 제국의 아이들의 ‘후유증’ 라이브 무대를 펼쳤다. 또 “이번 감자전은 감자 농가, 양파 농가, 한돈 돼지고기 농가에 큰 도움이 되니 집에서도 한 번 드셔 보시기 바란다”고 홍보한 뒤 자신이 출연하는 드라마 ‘조선구마사’ 깨알 홍보에 나서며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김동준은 지난 18일 개봉한 영화 ‘간이역’에서 기억을 잃어가는 한 남자 승현 역을 맡아 가슴 따뜻한 감성 멜로를 선보였다. 이어 오는 3월에는 SBS 새 드라마 ‘조선구마사’에서 벼리 역을 맡아 새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