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수미산장' 제작발표회
김수미 "박명수 집에 안 간단다"
"그만큼 단합 잘 돼, 촬영 기다려져"
'수미산장' 김수미/ 사진=SKY 제공
'수미산장' 김수미/ 사진=SKY 제공


배우 김수미가 함께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된 후배들에게 깊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18일 오전 열린 SKY·KBS '수미산장'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에는 MC 김수미, 박명수, 전진, 정은지, 하니가 참석해 취재진의 사전 질문에 답했다.

'수미산장'은 단 하루의 휴식을 제공하는 산장을 통해 손님들의 복잡했던 마음과 고민을 깨끗하게 비워 주는 힐링 예능이다. '인생 대선배' 김수미가 손님 맞춤형으로 준비하는 '집밥 손맛'과 산장지기 4인이 제공하는 진심어린 서비스가 시청자들에게 대리만족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김수미는 후배들과의 호흡을 묻자 "참 잘 맞는다"며 "같이 밥 먹고 같이 자기 때문에 우리는 식구여야 된다. 케미가 좋으니까 빨리 만나고 싶어서 촬영이 기다려진다"고 말했다.

이어 "박명수는 시간이 지나면 권태기가 왔다고 할 것 같다. 지금도 집에 안 간단다"며 "그만큼 단합이 잘 됐다. 서로를 보고싶어 한다. 팀워크가 좋아야 손님도 똑같은 마음으로 대접할 수 있는데 좋은 친구들을 만나서 마음이 참 좋다"고 덧붙였다.

김수미는 또 "이렇게 모이면 한 명은 삐거덕거리기 마련인데 현장에 빨리 가고 싶다. 한 번은 녹화가 끝났는데도 집에 안 가고 11시까지 고구마를 구워먹고 있더라"라고 설명했다.

'수미산장'은 18일 오후 10시 4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