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앤오프' 첫방 D-DAY
초아, 활동 중단 심경 고백
프로자취러 하루 공개
'온앤오프' 예고 영상./사진제공=tvN
'온앤오프' 예고 영상./사진제공=tvN


tvN 예능 ‘온앤오프’가 첫 방송과 함께 화려한 귀환을 예고했다.

'온앤오프'는 바쁜 일상 속 사회적 나(ON)와 개인적 나(OFF)를 새로운 시선으로 담아내는 사적 다큐 예능이다. 평소 쉽게 볼 수 없었던 스타들의 진솔하고 평범한 일상과 속마음을 공개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새 단장을 끝낸 '온앤오프'는 엄정화와 성시경이 진행을 맡고 초아, 윤박, 넉살이 출연을 확정했다.

이에 ‘온앤오프’ 측이 오늘(16일) 공개되는 첫 방송에 앞서 관전 포인트 3가지를 공개했다. 차청화 ‘철인왕후’ 촬영 ON과 초아 경제력 만렙 OFF배우 차청화와 가수 초아가 프로페셔널한 ON과 가감 없는 OFF를 최초 공개한다. 차청화는 지난 14일 인기리에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에서 최상궁 역을 맡아 눈도장을 찍었다. 이날 방송에서 차청화는 촬영 현장의 영하 15도 맹추위 속에서 견디는 특급 비법부터 숨겨왔던 탈모 고민까지 솔직하게 털어놓을 전망이다. 이어 배우 신혜선, 김정현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훈훈한 케미를 선보인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초아는 경제력 만렙 OFF와 진솔한 속마음 고백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초아의 하루는 주식 장이 열리는 시간인 오전 9시에 시작된다. 상승과 하락에 일희일비하는 모습부터 비밀스러운 수익률까지 공개한다는 소식에 기대감이 커진다. 초아만의 알뜰 생활 루틴도 흥미 대상이다. 입지 않는 옷을 팔아 생활비에 보태고, 초저렴 셀프 인테리어에 도전하는 등 알찬 프로자취러의 하루를 선보일 예정이다.

어디에서도 보지 못한 초아의 진심 어린 이야기도 공개된다. 활동을 그만 둘 당시의 솔직한 감정부터 오랜만의 방송 복귀를 맞이하는 긴장감까지 누구보다 솔직한 모습으로 웃음과 감동을 가득 선사할 전망이다. 초호화 라인업 → 감각적 연출‘온앤오프’가 올해도 어김없이 특별한 라인업으로 시청자를 찾아간다. ‘온앤오프’는 지난해 이지아, 윤아, 스테파니 미초바 등 평소 접하기 쉽지 않았던 인물들의 ON과 OFF를 풀어내 각광 받은 바 있다. 그런 ‘온앤오프’가 첫 방송의 차청화에 이어 2회 박태환, 청하, 김동규, 그리고 3회에는 한예리가 출연을 예고해 기대를 한껏 높이고 있다. 또한 통역사 샤론 최의 ON까지 엿볼 수 있다고 해 더욱 흥미를 돋운다.

특유의 감각적인 연출과 화법도 또 다른 관전 포인트다. ‘온앤오프’는 눈호강 영상미와 잔잔하고 진심 어린 화법으로 일상을 남다르게 풀어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번에도 ‘온앤오프’를 찾은 시청자들에게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주목된다. MC 케미 & ‘초박살’ 케미티저 공개 이후 엄정화와 성시경의 MC 케미스트리가 이목을 끌고 있다. 두 사람은 오랜 가요계 선후배답게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 공감과 웃음을 주고받는 모습으로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엄정화는 “더욱 다채롭고 새로운 이야기들로 찾아가겠습니다. 새로운 ‘온앤오프’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립니다”라며 첫 방송에 앞선 인사를 전했다. 성시경 또한 “따뜻하고 재미있는 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이야기를 잘 끌어낼 수 있는 MC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라고 전해 기대를 높인다.

초아-윤박-넉살의 ‘초박살’ 케미도 만만치 않은 웃음을 예고한다. 이들은 유쾌한 본연의 모습과 의외의 허당미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낼 전망이다. 또한 예능 초보답지 않은 리액션과 애드리브는 스튜디오마저 들었다 놨다 할 정도라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온앤오프’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