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남궁민
"단역 시절 최진실 도움 받아"
"대상 받은 후 어머니 행복"
'미우새' 남궁민 /사진=SBS
'미우새' 남궁민 /사진=SBS


배우 남궁민이 연기대상의 품격에 걸맞는 재치 있는 입담을 펼쳤다.

남궁민은 지난 1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의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남궁민은 지난해 12월 31일 ‘2020 S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와 관련해 ‘미운우리새끼’의 어머니들이 축하 인사를 건네자 쑥스러운 미소를 지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남궁민은 “너무 기쁘고 좋고 그럴 줄 알았는데, 이 상이 나한테 주는 의미가 뭘까 생각해본 것 같다. 앞으로 어떤 식으로 연기를 해야 할까 이런 생각을 했다. 계속해서 연기생활을 하고 오래하다 보니까 제 곁에서 힘을 되어주는 사람은 정해져 있더라. 그분들에게 감사하고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남궁민은 연기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배우로 입소문난 바 있다. 이에 MC들이 연기에 대해 묻자 그는 “연기를 23년 정도 했는데 어떤 역할을 하든지 어렵긴 한 것 같다”며 “항상 배우고 연습은 하고 있다. 옛날에는 노트에 적었는데 휴대폰 메모장에 빼곡하게 적는다. 감정을 어떤 식으로 사용해 표현을 했을 때 연기 같지 않고 일상적인 느낌이 나나. 감정에 몰입했을 때 자연스럽게 나오는데 안 됐을 경우에는 몸 상태나 감정이 어땠는지 기록한다”며 보다 완벽한 연기를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노력하고 있음을 밝혔다.

이어 배우 박성웅이 “남궁민의 악역은 문제가 있다. 사이코패스(?)가 아니면 저렇게까지 잘할 수 없다”라며 자신의 악역 연기를 극찬한 것에 대해서는 “(‘리멤버 아들의 전쟁’) 첫 신부터 배우들의 얼굴을 때리고 밟았던 것 같다. 그 당시 ‘좀만 더 세게 해볼 수 없을까요?’했더니 감독님이 와서 보라고 하더라. 너무 심하더라. 그걸 생각하셔서 그러신 것 같다”라고 말하며 연기 열정으로 생긴 웃픈 일화를 공개했다.

또 남궁민은 믿고 보는 배우가 되기까지의 힘든 과정도 찬찬히 떠올리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그는 “(과거) 공채 탤런트가 있었다. 우연찮게 지원했는데 떨어졌다. 타 방송국 지원서만 받으러 갔는데 여의도역을 나와 방송국까지 걸어가는데 심장이 벌렁벌렁 거리더라. SBS, KBS에도 떨어졌다. 오랜 기간 단역을 하고, 오디션 보는 것마다 떨어져서 엑스트라를 하다가 선배 연기자의 도움으로 매니저를 소개 받고, 부랴부랴 대본을 봤던 것 같다”며 故최진실과의 인연을 밝혀 모두를 집중시켰다.

남궁민은 이날 자신의 일상도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그는 “제가 정리정돈을 잘한다. 드라마 촬영 나가기 일주일, 2주 정도 남으면 제 주변을 아주 깨끗하게 비워 놓는다. 서랍이나 그런 곳에 다 넣어놔서 온전히 평화로운 환경에서 대본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든다”고 털어놨다. 또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에 대해 남궁민은 “예전에는 감정을 오래 가져갔는데 이제는 제가 좋아하는 영화를 틀어놓고, 간단하게 맥주 한잔을 마신다. 맥주 한잔에 좋아하는 영화를 보면 제일 행복하다”며 웃어보였다.

아울러 남궁민은 가족 향한 깊은 애정을 전하며 따뜻함을 안겼다. “부모님에게 가장 예쁜 우리 새끼였을 때가 언제였냐?”라는 MC들의 질문에 그는 “부모님은 대상을 받은 게 제가 생각하는 거 이상으로 너무 좋아하시고 기뻐하셨다. 어머니가 암 투병 생활을 하셨는데 힘드셨다가도 제가 대상 받고 나서 집에서도 잘 돌아다니시고, 세상에서 요즘이 제일 행복하다고 하신다. 많이 좋아지셨다”라며 효자의 면모를 드러냈다. 또 남동생과의 애틋한 우애는 물론 조카 향한 애정이 담긴 영상편지까지 보내며 가족 사랑을 선보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남궁민은 이날 다양한 에피소드뿐 아니라 다른 출연진들의 VCR이 나올 때마다 공감을 하거나 밝은 웃음을 짓는 등 리액션으로 방송 내내 빈틈없이 가득 채웠다. 이렇듯 방송 내내 사람 좋은 미소와 함께 솔직담백한 입담을 선사한 남궁민. 일요일 밤을 그의 훈훈한 웃음으로 물들였다.

한편 남궁민은 MBC 새 드라마 ‘검은 태양’의 출연을 앞두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