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손님 구혜선 맞이
"너무 울어 혼날까"
제작진 "최고의 리스너"
'수미산장' / 사진 = SKY, KBS 제공
'수미산장' / 사진 = SKY, KBS 제공


'수미산장'이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초콜릿처럼 달콤한 매력을 자랑하는 하니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오는 18일 첫 손님 구혜선의 방문을 예고한 SKY, KBS '수미산장'에서 하니는 싹싹하기 그지없는 예약천재이자, 탁월한 공감능력을 가진 눈물 여왕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사람들의 말을 듣고 같이 웃고, 울어주는 리액션과 공감에는 정말 자신있다"는 하니는 "그런데 제가 남이 울면 따라 울고, 너무 잘 울어서 게스트가 당황할까 봐 걱정된다"고 남다른 고민을 드러냈다.

또 "김수미 선생님한테 울보라고 혼나면 어쩌나 걱정되기도 한다"면서도 "일단은 제 마음대로 한 번 해보려고 한다"며 기대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수미산장' 제작진 역시 "훌륭한 공감 능력과 성숙한 매력을 가진 하니는 게스트들에게 최고의 리스너 역할을 할 것"이라고 하니를 '산장지기'로 섭외한 이유를 밝혔다. 하니와 함께하는 '산장지기'로는 김수미의 예능계 아들 박명수를 비롯해 돌쇠 전진, 정리요정 정은지가 나선다.

한편, '수미산장'은 오는 18일부터 매주 목요일 밤 10시 40분 SKY와 KBS 2TV에서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