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이불' 무대서 눈물 쏟았다
"관객들, 집중해서 듣는 걸 보고 있으니 울컥"
'사랑의 콜센타' 영탁./사진제공=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영탁./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예능 ‘사랑의 콜센타’에서 영탁이 ‘언택트 안방 콘서트’ 통해 신곡 ‘이불’의 라이브무대를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12일(오늘) 방송되는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42회에서는 TOP6가 설날을 맞아 가족들과 함께 귀호강을 즐기는 ‘언택트 안방 콘서트’를 펼친다.

영탁은 신곡 ‘이불’ 무대를 앞두고 “원래 무대에서 긴장하지 않는데 오늘은 긴장되네요”라며 이전과는 다르게 설렘과 떨림을 내비친다. 지난 10일 발매된 ‘이불’은 “내 사람아 오늘 하루 어찌 보냈소”, “나는 그대 이불이 되어 아픈 마음 덮어주겠소”라는 따스한 가사가 듣는 이들에게 위로를 전한다는 평을 받고 있는 상황. 더욱이 서정적인 멜로디와 더불어 영탁의 감수성 짙은 목소리, 파워풀한 가창력이 완벽히 조화를 이루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영탁은 ‘이불’의 첫 정식 라이브무대를 관객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남다른 마음을 드러낸다. 영탁이 정말 오랜만에 얼굴을 마주한 관객들 앞에서 ‘이불’을 부르게 된 것에 감정이 벅차오르는 듯 눈시울을 붉힌 것. 관객들도 영탁의 ‘이불’을 들으며 눈물을 훔치는 가하면, 박수를 보내는 등 각별한 화답을 보낸다.
'사랑의 콜센타' 영탁./사진제공=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영탁./사진제공=TV조선
또한 노래하는 내내 관객들에게서 전혀 시선을 떼지 못하던 영탁은 무대를 끝내고 난 후 눈물을 닦아내며 한동안 감정을 추슬렀다고. 이어 영탁은 “관객분들이 집중하고 가만히 제 노래를 듣는 것을 보고 있으니 노래를 부르는 도중에 울컥했다”고 감동 받은 소감을 밝힌다. 영탁이 ‘미스터트롯’ 이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이불’ 첫 정식 무대는 과연 어땠을지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언택트 안방 콘서트’ 도중 TOP6가 관객들이 준비한 깜짝 이벤트를 대면한 후 전원 눈물을 쏟아내는 사태가 발생, 현장을 먹먹하게 한다. 눈물을 그치지 못하는 TOP6를 본 관객들도 함께 눈물을 흘렸다고 해 300여명 관객들이 무려 이틀에 걸쳐 연습을 거듭한 ‘초특급 이벤트’는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사랑의 콜센타' 영탁./사진제공=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영탁./사진제공=TV조선
제작진은 “관객들을 직접 눈으로 만나볼 수 있는 소중한 무대에서 자신의 신곡 ‘이불’을 부르게 된 데에 영탁은 무한한 감동을 드러냈다”며 “오랜만에 관객들과 소통하며 더없이 행복한 무대를 펼칠 영탁과 ‘TOP6 언택트 안방 콘서트’에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42회는 12일(오늘)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