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도연, 제주도서 휴일
"쉴 때 뭘 해야 될지 모르겠다"
'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제주도로 떠난 장도연이 여유로운 휴일을 보낸다.

남사친의 당근 농장 일손을 돕기 위해 제주도로 떠난 장도연은 바쁜 일상을 잠시 제쳐두고 느긋한 휴식을 즐긴다. 아름다운 자연의 정취에 흠뻑 취한 채 힐링을 만끽한다고. 그녀는 속이 뻥 뚫리는 바닷가의 풍경을 눈에 담기 위해 느릿느릿 걸으며 올레길을 산책하는가 하면, 우연히 도착한 휴게소에서 맥주 먹방까지 펼치며 완벽한 소확행을 즐길 예정이다.

장도연은 남사친과의 속 깊은 대화로 숨겨왔던 속마음을 드러낸다. 쉴 틈 없이 바쁘게 일을 해온 그녀는 “쉴 때 뭘 해야 될지 모르겠어서 그게 어려워요”라며 걱정거리를 털어놓기 시작한다. 이야기를 이어가던 중 울컥하는 모습을 보인다고 해, 밝은 모습 뒤에 가려져 있던 말 못 한 고민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그녀는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친구의 진심 어린 조언에 위안을 받는다고. 지친 그녀에게 따뜻한 위로를 선사한 ‘현실 친구’의 진솔한 토크에 기대감이 더해진다.

오롯이 쉼에 집중했던 장도연의 휴일은 12일(오늘)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