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 난소 나이 공개
"난자 한 달에 1000개 없어져"
사진= E채널 '맘편한카페' 방송 화면
사진= E채널 '맘편한카페' 방송 화면


홍현희가 불혹의 나이에 엄마가 되기 위한 열정으로 불타올랐다.

지난 11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의 '맘 편한 카페' 3회에서는 홍현희의 임신 준비 스토리, 자가격리 해제 이후 산부인과부터 찾아간 열정이 담겼다. 이유리는 '맘 편한 카페'의 정보원으로서 최근 주목 받고 있는 아르바이트인 '방문 펫시터'를 직접 체험하며 소개했다.

홍현희는 두 번 연속 자가격리 이후 첫 외출부터 삐걱댄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무려 28일 간 집에서만 지낸 뒤, 출소하는 것처럼 집 밖을 나섰으나 긴급 출동 서비스까지 호출한 것.

'맘 편한 카페' 첫 촬영이었지만 추운 날씨에 오랫동안 시동이 꺼진 상태였던 탓에 자동차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아 긴급 출동 서비스를 불렀지만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 난관을 헤치고 택시를 이용해 홍현희가 찾아간 곳은 산부인과. 홍현희는 "결혼 후에 너무 바빴다. 어느덧 나이 앞자리가 바뀌었다. 임신에 대해 공부하고, 몸을 만들려고 한다"며 야심찬 임신 계획을 밝혔다.

노산을 걱정하던 홍현희는 난소 기능 검사 결과를 받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홍현희는 나이 들수록 기능이 현저히 낮아진다는 의사의 말을 듣고 불안에 떨었는데, 우려와 달리 난소 나이는 실제 보다 어린 38세, 1만 7000개의 난자가 남아있다며 축하를 받았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난자는 재생되지 않고 한 달에만 500~1000개가 없어진다는 말에 놀랐다.

홍현희는 "임신 계획 중인 분들이면 누구나 공감하고 자각해야 될 부분"이라며 "임신을 조금 더 미루려고 했는데 난자가 빛의 속도로 사라진다고 하니 충격과 공포였다"고 속내를 밝혔다.
사진= E채널 '맘편한카페' 방송 화면
사진= E채널 '맘편한카페' 방송 화면
홍현희는 코미디언 후배인 송이지와 만난 자리에서 "언니가 너무 잘돼서 좋은데 솔직히 너무 배 아프다. 남자 필요 없다고 말해 놓고 갑자기 하루아침에 결혼했냐"는 원망을 들었다. 홍현희는 "그게 인생"이라며 "신점 보시는 분도 내 결혼은 모르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당신은 희망의 등불"이라는 송이지의 말에 홍현희는 "이제 아들을 낳으면 제이쓴을 닮았으면 좋겠다"고 한 발 더 앞서갔다. 하지만 타로운세에서 다시 한 번 충격에 빠졌다. 송이지는 "하반기에 선배한테 임신 운이 들어와 있다. 그런데 제이쓴 형부는 준비가 안 됐다. 형부가 일 생각밖에 없다, 혼자 있고 싶어 하는 것 같다"고 풀이했다. 벌떡 일어난 홍현희는 타로 카드를 엎으며 치밀어 오르는 분노를 참지 못했다.

'N잡러' 이유리는 펫시터로 변신했다. 코로나 시대에 경제 형편이 어렵다는 사연을 받고 이유리는 '뜨는 알바'로 펫시터를 꼽으며 직접 체험에 나선 것.

이유리는 "반려인구 천만 시대이고, 보호자와 비대면으로 만나기 때문에 코로나 시대에 딱 맞는 알바"라고 방문 펫시터를 설명했다. 실제 온오프라인 교육을 마친 후 수료증을 받은 그는 "자격증 있는 여자"라며 뿌듯해했다. 이어 직접 현장에 투입돼 정성을 다해 강아지를 돌봤고, 이를 본 '맘 편한 카페' 회원들은 "장하다"며 격려했다.

장윤정은 오직 강아지만 있는 곳에서 노래한 사연을 털어놨다. 이유리의 펫시터 활동을 보던 중 장윤정은 "반려견 페스티벌에서 공연한 적이 있는데, 주인도 없고 정말 강아지들만 있었다"고 운을 뗐다.

장윤정은 "주최 측에서 홍보가 안 됐다고 했는데, 계약 상 3곡과 앙코르 1곡이었다. 정말 '어머나', '꽃', '짠짜라' 3곡을 소화한 뒤 인사하고 내려가는 척하다가 앙코르 무대까지 했다. 잊을 수 없는 행사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맘 편한 카페'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