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미라X한채아 출연
전미라 "작년 답답했다"
한채아, 차범근 며느리
'골때리는 그녀들' 한채아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때리는 그녀들' 한채아 / 사진 = SBS 영상 캡처


배우 한채아가 축구에 도전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골때리는 그녀들' 1회에는 멤버들의 축구 도전기가 그려졌다. 이들은 축구 참가 신청서를 작성, 도전하게 된 이유에 대해 밝혔다.

먼저 전미라가 등장했다. 전미라는 "전 국가대표이자 지금은 세 아이의 엄마다"라고 말했다. 만 15세에 최연소 국가대표 테니스 선수였던 전미라는 "작년 많이 답답했다. 삼시세끼를 세 명의 아이들을 챙겨줘야 했고 남편은 해외에 있어서 정말 최악이었다"라고 힘들었던 작년 한 해를 회상했다.

전미라에 이어 한채아가 출연했다. 한채아는 축구에 대해 "우리 가족들이 특별하게 생각하는 분야다. 축구 집안의 막내 며느리다. 집에도 축구를 가르쳐 줄 사람이 많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