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주, 첫 고정 예능
사라지는 간이역 찾는다
역대급 게스트 출연 예고
'손현주의 간이역'/ 사진=MBC 제공
'손현주의 간이역'/ 사진=MBC 제공


MBC 새 예능 프로그램 '손현주의 간이역'이 첫 방송 일정을 확정했다.

'손현주의 간이역'은 명예 역무원이 된 연예인들이 전국 257개의 간이역을 찾아다니며 사라질 위기에 놓인 간이역을 지키고, 소중함을 느끼게 해주는 힐링 예능 프로그램이다. 전국 간이역의 각기 다른 매력은 물론, 그 지역의 맛과 문화, 그리고 주민들의 정겨움을 담아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힐링의 시간을 선사할 전망이다.

데뷔 30년 만에 처음으로 자신의 이름을 내건 예능 프로그램에 도전하는 배우 손현주는 간이역 역장으로 변신한다. 거기다 특유의 입담과 유머 감각을 갖춘 대세 개그맨 김준현, 탄탄한 연기력과 대체 불가한 매력으로 사랑받고 있는 배우 임지연이 합류해 역장 손현주를 든든하게 뒷받침하는 역무원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최근 진행된 첫 녹화에서 세 사람은 어색함도 잠시, 빠른 적응력으로 실제 역무원에 빙의돼 눈부신 호흡을 자랑했다고 한다. 특히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국민 배우 손현주의 귀여운 허당미와 친남매처럼 시종일관 티격태격하는 김준현과 임지연의 남매 케미가 인상적이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손현주의 절친한 배우들이 게스트로 출격해 그의 첫 고정 예능을 지원사격 할 예정. 역대급 스타들의 우정과 소탈한 매력 역시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다.

제작진은 "지금까지 간이역을 배경으로 한 예능은 흔치 않았던 만큼, 색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니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손현주의 간이역'은 오는 27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