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한가인과 전화 연결
남편 연정훈 쥐락펴락 '폭소'
'1박 2일' /사진=KBS 제공
'1박 2일' /사진=KBS 제공


'1박 2일' 연정훈의 아내 한가인이 상상초월 답변으로 폭소를 유발한다..

7일 방송되는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일요 명화 투어 특집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2021년 '1박 2일'의 공식 포스터 촬영에 도전하는 멤버들의 하루가 그려진다.

피날레를 장식할 명화의 등장인물을 확인한 멤버들은 예상하지 못한 역할이 공개되자, 어느 때보다 치열한 캐스팅 경쟁을 벌인다. 김선호는 "주인공이 욕심나긴 처음이다"며 승부욕에 불을 지피지만, 연정훈은 "난 하고 싶지 않다. 너희랑 저걸 해야 되지 않느냐"고 대비되는 반응을 보여 어떤 영화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한편 배역을 정할 '영화 속 명대사 듣기' 미션에서 연정훈은 아내 한가인에게 전화를 건다. 그는 "살면서 이런 말 들어본 적이 없다"며 미션 실패를 확신하지만, 전화 연결된 한가인은 남편을 쥐락펴락하는 의외의 예능감을 뽐내 그를 진땀 흘리게 한다고.

한가인은 남편 연정훈의 예능 점수에 냉정한 평가를 하는가 하면, 최애 멤버로 남편이 아닌 다른 멤버를 선택해 박장대소를 터트리게 한다. 또한 "다시 결혼한다면 연정훈과 결혼 한다, 안 한다?"라는 문세윤의 초강수 질문에 상상초월의 돌발 답변으로 맞받았다고 전해져 한가인의 한 마디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