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딸' 고두심
3일간의 생존 훈련
고두심이 준 선물은?
'정글의 법칙' / 사진 = SBS 제공
'정글의 법칙' / 사진 = SBS 제공


6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 스토브리그'에서는 국민 배우 고두심이 특별 생존 전지 훈련장을 찾은 사연이 공개된다.

스포츠계 레전드 올스타들과 탁재훈, 데프콘 등 예능계 거물들의 합류로 한층 풍성해진 스토브리그 선수단은 바다와 육지를 넘나든 3일간의 생존 훈련과 거센 바람, 추위까지 최악의 상황으로 선수들은 생존을 마치는 순간까지 한시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 특히나 평소 잘 먹어야만 하는 운동선수들의 식단 특성상, 직접 잡은 손바닥만 한 생선으로 장정들의 배를 채우기에는 턱없이 부족했다.

하지만 난생 처음 운동과는 또 다른 특별 생존 전지훈련의 어려움을 맞이한 이들에게 깜짝 놀랄만한 만남이 기다리고 있었다. 고된 생존의 시간을 단번에 잊고 환한 미소를 전달한 주인공은 바로 배우 고두심이다. 제주에서 나고 자라며 남다른 제주 사랑으로 제주의 딸로 불리는 그녀는 제주의 따스한 정을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선물까지 양손 무겁게 나타나 궁금증을 자아냈다.

데뷔 49년차 배우 고두심이 어머니의 마음으로 준비한 엄청난 선물의 정체는 물론 스토브리그 선수단과의 감동적인 상봉까지, 6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 스토브리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