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스튜디오 등장
팽현숙 "'펭귄' 2행시 고마워"
임혁필X박준형, 폭로전 활활
'1호가 될 순 없어' 예고 /사진= JTBC 제공
'1호가 될 순 없어' 예고 /사진= JTBC 제공


개그맨 임혁필이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박준형의 과거를 폭로한다.

오는 7일(일) 방송되는 ‘1호가 될 순 없어’에 개그맨 박명수, 임혁필, 권진영 등 반가운 얼굴들이 등장한다.

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녹화에서 팽현숙, 최양락 부부는 “박명수는 우리 부부의 은인이다”며 과거 박명수가 한 프로그램에 최양락을 추천했던 인연을 언급했다. 팽현숙 또한 본인을 퀸카로 거듭나게 한 박명수의 ‘펭귄’ 2행시를 언급하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어 최양락은 “‘울엄마’ 시절 박명수가 조혜련을 사랑했다”고 폭로했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조혜련이 ‘울엄마’의 주인공이었기 때문에 밉보이면 안됐다. 사실 나는 다른 코미디언을 좋아했었다”고 덧붙여 스튜디오를 떠들썩하게 했다.

이어 공개된 VCR에서는 낯선 남녀가 등장했고 출연자들은 “새로운 부부가 등장하는 거 아니냐“며 궁금증에 휩싸였다. 밝혀진 남녀의 정체는 갈갈이 패밀리 권진영, 임혁필이었다. 김지혜, 박준형 부부와 만난 이들은 오랜만에 회포를 풀었다.

박준형이 임혁필을 ‘개그맨 양악 1호’라고 칭하며 양악 수술을 언급하자 김지혜는 자신도 임혁필과 양악 수술 동기임을 밝혔다. 권진영은 “억대 양악 수술 제안을 받은 적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양악 수술로 시작된 폭로전은 박준형의 과거 연애사로 번졌고, 임혁필은 “박준형이 미인들만 만났다”며 폭로 전쟁에 불을 지폈다. 또한 "과거 박준형이 갈갈이 극장에서 전 여자친구에게 멱살 잡히는 장면을 봤다"는 충격적인 목격담을 전해 박준형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1호가 될 순 없어’는 오는 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