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격적인 불운 레이스
걸그룹 랜덤 댄스부터
통기타까지 파격 개인기
'런닝맨' 예고/ 사진=SBS 제공
'런닝맨' 예고/ 사진=SBS 제공


배우 이상이, 안은진, 배윤경이 SBS ‘런닝맨’에서 3인 3색 매력을 발산한다.

세 배우는 최근 ‘런닝맨’ 녹화에서 2021년이 더 기대되는 배우들다운 맹활약을 펼쳤다. 지난해 종영한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국민 사위’로 큰 사랑을 받은 배우 이상이는 오프닝부터 눈을 뗄 수 없는 끼를 대방출했다. 직접 준비해 온 통기타를 치면서 열창해 ‘런닝맨’을 순식간에 ‘K팝스타’로 바꿔 놨다.

뮤지컬부터 드라마, 예능까지 접수한 배우 안은진은 무아지경 걸그룹 랜덤 댄스를 선보였다. 모든 댄스를 코믹댄스로 승화시켜 멤버들은 “잘 추는데 이상하다”, “원래 이런 춤이냐”며 웃음을 멈추지 못했다. 드라마 ‘청춘기록’에서 강한 인상을 남긴 배우 배윤경은 귀여운 사투리로 멤버들 마음을 녹이는가 하면, 미션 내내 ‘벌칙 아우라’를 뽐내며 허당미를 발산했다.

이날은 각자의 불운을 덜어내야 하는 액땜 레이스로 오프닝부터 예상치 못한 벌칙 퍼레이드가 펼쳐졌다. 게스트들은 “여기 이런 곳이냐”며 혹독한 신고식을 치렀다는 후문이다.


‘런닝맨’은 오는 7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