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14년 차' 안소희
숨겨온 속마음 고백
"일찍 데뷔해서…"
'나 혼자 산다' 안소희편 예고/ 사진=MBC 제공
'나 혼자 산다' 안소희편 예고/ 사진=MBC 제공


데뷔 14년 차 가수 겸 배우 안소희가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숨겨왔던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오늘(5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안소희는 평범하면서도 ‘소확행’ 가득한 일상을 선보인다. 그는 아기자기한 취미 활동부터 혹독한 운동까지 소화하며 알차게 하루를 채워나간다.

온종일 바쁜 시간을 보낸 소희는 ‘친구이자 엄마 같은 존재’인 친언니와 진솔한 대화를 나누며 따뜻한 시간을 가진다. 제육 김치 볶음과 김치전 등 능숙한 손길로 직접 만든 안주에 막걸리 한잔을 기울이며 저녁 식사에 나설 예정이다.

친언니는 어느덧 훌쩍 커버린 ‘30대’ 소희의 성숙한 속마음에 눈물을 글썽인다고 해 ‘국민 여동생’의 숨겨왔던 진심과 두 자매의 애틋한 가족애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평범한 하루를 만끽한 소희는 “일찍이 가수 생활을 해서 사실 경험이 많이 부족하다”며 숨겨왔던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과연 ‘데뷔 14년 차’ 프로 연예인 소희의 말 못한 고민이 무엇일지, 자신만의 행복을 찾아 나선 그의 하루는 어떤 모습일지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나 혼자 산다’는 오늘(5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