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출신' 황석정, '컬투쇼' 출연
"공부 못하게 생겼다는 말 많이 들어"
"저런 애가 공부 잘하면 장 지진다고"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배우 황석정이 학창시절 차별을 받았다고 밝혔다.

4일 진행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영화 ‘큰 엄마의 미친봉고’에 출연하는 배우 정영주, 황석정이 출연했다.

이날 황석정은 “고등학교 때 ‘공부 못하게 생겼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서울대학교 국악과 출신이기 때문

황석정은 “저는 학창시절이 그냥 별로다”라며 “반장을 뽑는데 나를 뽑으려고 하더라. 제발 나는 뽑히면 안 된다면서 빌고 빌어 부반장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루는 반장이 안 나와서 부반장이 인사를 하게 됐는데, 단체로 벌을 섰다”면서 “(선생님이) ‘저런 애가 부반장일 리 없다’며 거짓말한다고 하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 선생님은 ‘저런 애가 공부를 잘하면 장을 지진다’고 언급하기도.

황석정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틀에 내가 없나보다”며 “옷도 한 벌만 입었는데, 교무실에서 ‘소녀가장이냐’고 하더라”고 당시 받은 상처를 고백하기도 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