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수신료 인상 갑론일박
직장인 커뮤니티에 KBS 직원 추정 글 논란
"너네가 뭐라 해도 수신료 꼬박꼬박 내야해"
"평균 연봉 1억"
KBS 사옥 모습 /사진=KBS
KBS 사옥 모습 /사진=KBS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에 KBS 직원으로 추정되는 익명의 게시글이 논란이 되자 KBS가 사과하고 나섰다.

KBS는 1일 입장문을 통해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블라인드)에 KBS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익명으로 올린 글이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며 "KBS 구성원의 상식이라고는 도저히 생각할 수 없는 내용의 글이 게시돼 이를 읽는 분들에게 불쾌감을 드린 점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대단히 유감스럽고 송구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KBS는 이번 논란을 국민이 주인인 공영방송의 구성원인 직원들 개개인이 스스로를 성찰하고 마음자세를 가다듬는 계기로 삼겠다"고 반성했다. 또한 "앞으로 임금체계 개선과 직무재설계 등을 통해 조직을 슬림화하고 경영을 효율화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임을 다시 한 번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서 KBS 수신료 인상안에 대해 갑론일박이 일자 익명의 한 게시자는 '우리 회사 가지고 불만들이 많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서 게시자는 "답답하다. 너네가 아무리 뭐라 해도 우리 회사 정년 보장 되고 수신료는 전기요금 포함돼서 꼬박꼬박 내야된다"고 비꼬았다. 또한 "평균 연봉 1억이고 성과급 같은 거 없어서 직원 절반은 매년 1억 이상 받고 있다. 제발 밖에서 우리 직원들 욕하지 마시고 능력 되고 기회 되면 우리 사우님되라"고 덧붙였다.

해당 커뮤니티는 회사 소속임을 인증해야 가입할 수 있는 만큼, 해당 직원이 실제로 KBS 소속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해당 글의 캡처본이 온라인 상에 떠돌면서 커뮤니티 이용자뿐만 아니라 일반 시청자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KBS는 앞서 지난달 27일 정기이사회를 열고 수신료를 월 2500원에서 3840원으로 인상하는 조정안을 상정했다. 이를 두고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찬성과 반대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이하 KBS 입장문 전문.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 글 논란에 대한 KBS 입장>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블라인드)에 KBS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익명으로 올린 글이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KBS 구성원의 상식이라고는 도저히 생각할 수 없는 내용의 글이 게시돼 이를 읽는 분들에게 불쾌감을 드린 점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대단히 유감스럽고 송구한 마음입니다.

KBS는 이번 논란을 국민이 주인인 공영방송의 구성원인 직원들 개개인이 스스로를 성찰하고 마음자세를 가다듬는 계기로 삼겠습니다.

또한 KBS는 앞으로 임금체계 개선과 직무재설계 등을 통해 조직을 슬림화하고 경영을 효율화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임을 다시 한 번 약속드립니다. (끝)

2021. 2. 1.

KBS 한국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