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이달의 소녀 이브./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복면가왕' 이달의 소녀 이브./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그룹 이달의 소녀(LOONA)의 멤버 이브가 MBC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전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이브는 '유자차'로 출연GO 하림의 '출국', 윤종신의 '내일 할 일'을 열창했다. 부드러운 음색과 듣는 이를 매료시키는 목소리로 무대를 가득 채워 판정단의 감탄을 이끌어냈다.

유자차를 들이킨 듯한 달콤함과 촉촉함을 전해 준 이브의 무대에 판정단은 "목소리가 너무 예쁘고 떨림 자체도 감성적이며 감미롭다. 누구인지 궁금해서 보고 싶다는 생각을 계속했다", "감동적이고 아름다웠다. 영화 같았던 무대에 감동받았다", "미래가 더 빛나고 기대가 된다"고 극찬했다.

또한 이브는 노래뿐만 아니라 끈적끈적 유자차 댄스 시리즈를 개인기로 선보이는 등 부드러운 목소리와 반전되는 적극적인 모습으로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이브는 방송 직후 이달의 소녀 공식 SNS를 통해 "'복면가왕'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될 거라 상상도 못했는데 이번에 감사하게도 기회가 생겼다. 너무 떨리고 긴장이 됐지만 오빛(이달의 소녀 공식 팬클럽 명)분들께 좋은 노래를 들려 드리고 싶어 열심히 불렀다"면서 "이번 기회를 시작으로 앞으로 더 좋은 노래 많이 들려 드릴 테니 기대해 주시고, 앞으로 더 성장하는 유자차가 돼서 여러분들을 따뜻하게 해 드리겠다"고 출연 인증샷과 함께 소감을 남겼다.

이브가 속한 이달의 소녀는 최근 성황리에 공식 활동을 마무리한 세 번째 미니앨범 '미드나잇'(12:00)으로 미국 라디오 차트 '미디어베이스 톱 40' 진입, 빌보드 메인 차트 '빌보드 200' 진입 등 이례적인 기록으로 글로벌 흥행을 입증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