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될 순 없어'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사진=JTBC


김원효와 허경환이 마흔파이브 불화설에 대해 털어놓았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수 없어'에 허경환, 박성광이 김원효-심진화의 집을 찾아와 큰 웃음을 전한다.

최근 진행된 '1호가 될 순 없어' 녹화장에는 최양락의 뒤를 잇는 대표 깐족 개그맨 유세윤이 찾아왔다. 유세윤은 등장부터 '원조 깐족' 선배인 최양락에게 깐족을 도발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공개된 VCR 영상에서는 심효하우스를 찾은 박성광, 허경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원효가 마흔파이브 신년회를 위해 두 사람을 초대한 것.

두 사람이 집에 들어가자, 잠시 후 심진화가 고운 개량 한복을 입고 등장했다. 심진화는 "김원효의 친구들이 내 에너지를 부담스러워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조신함을 뽐내기 위해 ‘진화임당’으로 등장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내 심진화는 '본캐'의 흥을 감당하지 못해 '본캐'와 '부캐'를 오가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원효는 과거 마흔파이브 활동에 소홀했던 허경환에게 서운함을 느껴 단체 채팅방에 메시지를 보냈던 일화를 공개했다. 이에 박성광은 “장문의 메시지를 보고 여자친구인 줄 알았다. 서로 인신공격까지 하며 유치하게 싸우더라”라며 불화설(?)을 폭로해 큰 웃음을 안겼다.

이를 들은 김원효는 "괜찮다가도 술 한잔하면 메시지를 보내게 된다"라고 해명?고, 허경환은 “그래서 마흔파이브 활동 중에 술 마시지 말라고 금주령을 내렸다. 이제 마흔파이브는 추억에 묻겠다”라며 재결합설을 봉인(?)시켰다. 이어 이들은 남몰래 계획하고 있는 '부캐'를 공개했다. 큰 웃음을 안긴 '부캐'들의 활약상을 통해 서로가 그동안 마흔파이브에 소홀했던 이유를 짐작할 수 있었다는 후문.

또한 심진화는 마흔파이브에서 유일하게 솔로인 허경환을 위해 비대면 소개팅을 주선했다. 설레는 허경환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떨리게 했다. 허경환과 비대면 소개팅을 한 소개팅녀의 정체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