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장우영X황찬성, 곡소리 끊이지 않는 '짐승돌'의 헬스 타임
'나 혼자 산다'에 장우영, 황찬성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에 장우영, 황찬성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장우영과 황찬성이 2PM의 귀환을 준비한다.

29일 밤 11시 5분 방송에서는 장우영과 황찬성이 2PM 컴백을 앞두고 혹독한 홈 트레이닝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진다. 두 사람은 원조 '짐승돌'의 초심을 되찾기 위해 운동과 안무 연습에 돌입하지만, 예전 같지 않은 몸 상태로 인해 고충을 겪는다.

두 사람은 근육질 몸매를 되살리기 위해 턱걸이와 푸시업에 도전한다. 황찬성은 "우리 컴백 해야지! 짐승돌이잖아!"라며 의지를 불태우지만, 장우영은 예전 같지 않은 체력으로 금세 지친 기색을 드러낸다. 그는 턱걸이 도중 "아포~"라며 애교까지 발산한다고 해 한껏 귀여워진(?) 장우영이 짐승돌의 야성미를 되찾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두 사람은 무대에 대한 감을 되찾기 위해 끊임없이 안무연습에도 매진한다. 이들은 떠오를 듯 떠오르지 않는 안무에 답답함을 토로, 서로의 춤을 커닝하며 엉성한 몸짓을 이어간다. 그러나 저절로 움직이는 팔다리로 점차 기억을 소환해나가기 시작, 과연 프로 아이돌의 명예를 되찾을 수 있을지 기대감을 더한다.

원조 짐승돌 장우영, 황찬성의 고된 홈 트레이닝은 29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