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키스 수현&훈 "탈퇴한 멤버들과 함께 설 완전체 무대 아직 꿈꾼다"


그룹 유키스의 수현과 훈이 완전체 컴백과 더불어 앞으로 하고 싶은 콘셉트를 밝혔다.

26일 텐아시아의 유튜브 채널 '티비텐' 코너 '텐 라이브쇼'에 훈과 수현이 출연해 독보적인 비주얼과 입담을 뽐냈다.

이날 훈은 "전역하고 한 명도 빠짐없이 다 모였다. 매니저 형이 모인 거 보고 마음이 따뜻해졌나보다. 예전에 불렀던 노래를 틀어줬는데, 멤버들 눈빛이 달라지면서 떼창을 했고 몇 명은 눈물을 흘렸다"

수현은 "함께 했던 멤버들과 노래하고 춤추고 싶은 마음은 변하지 않았다. 멤버들과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있고,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훈은 섹시 콘셉트를 원한다는 팬들의 댓글에 "너무나도 하고 싶다. 나이가 들수록 귀여워지는 것 같다"고 타고난 귀여움을 자랑해 웃음을 안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