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김소연 에스팀 대표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이효리, 이상순 영입 비화를 공개한다.

오는 27일 방송 예전인 MBC ‘라디오스타’는 각 분야의 매운맛 언니들 강주은, 김소연, 소녀시대 효연, 아이키와 함께하는 '빨간 맛~ 궁금해 언니'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번 특집에는 이효리, 장윤주, 한혜진, 이혜영 등 연예계 대표 센 언니들의 보스, 에스팀 김소연 대표가 등장한다.

소속사 아티스트이자 절친으로부터 “방송 욕심”을 폭로 당한 김소연 대표는 예상외 입담과 방송 체질을 뽐낸다고 해 그의 활약을 기대하게 한다.

또 김소연 대표는 지난해 ‘올타임 슈퍼스타’ 이효리를 소속사 식구로 영입하게 된 비화를 공개한다.

특히 그는 “이효리에 이어 이상순은 내가 먼저 계약하자고 했다”며 부부를 영입하게 된 이유까지 들려줘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이날 스페셜 MC는 아시아의 별 유노윤호다. 그는 빨간 맛 센 언니들 사이에서 특유의 열정 부자 면모를 발휘하며 진행 실력, 입담, 댄스까지 탈탈 털며 만점 활약을 펼친다.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눈 뜨자마자 격정의 모닝 댄스를 춰 화제를 모았던 유노윤호는 “많은 사람들이 진짜로 아침에 춤을 추는지 궁금해한다”라는 질문에 “무대에 설 때는 리얼로 그렇게 한다. 하루 10시간도 춤을 춘다”며 데뷔 18년 차에도 연습생 못지않은 스케줄을 소화하는 이유를 공개한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 유노윤호는 댄서 아이키와 함께 에너지 풀 충전 ‘모닝 댄스’를 선보인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는 허리를 뒤로 완전히 제친 채 열정 DNA를 과시하고 있는 유노윤호의 모습이 포착돼 두 춤꾼의 깜짝 무대를 기대하게 한다.

또 유노윤호는 한솥밥을 먹는 소녀시대 효연이 지목한 차기 ‘SM 이사’에 꼽힌다. 2000년 SM에 입사해 ‘21년 SM 외길 인생’인 효연은 “SM 회식 때 열정맨들이 이수만 선생님 주위에 있다”며 유노윤호를 포함해 포스트 이수만(?)을 노리는 성실과 열정을 겸비한 후보군 TOP4를 공개한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유노윤호와 아이키의 에너지 풀충전 ‘모닝 댄스’는 오는 27일 수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