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아침마당' 출연
"2년 전 사고로 생방송 출연 못해…빚 갚으려"
"전 남편 음주운전 사고 대처? 상식이었을 뿐"
'아침마당' 박해미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아침마당' 박해미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해미가 전 남편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언급했다.

26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박해미가 출연했다.

이날 "'아침마당'은 4년 만이다"라고 말문을 연 박해미는 "2년 전 '아침마당' 화요초대석 생방송에 출연하기로 했는데 바로 전날 새벽에 그 사건이 터졌다. 모든 방송 스케줄이 잡힌 상태에서 경황이 없었다"고 했다.

이어 "모든 게 너무 복잡하고 힘들었을 때다. '새벽 생방송이 있는데'라는 생각이 들었다. 너무 죄송했다. 죄를 지은 입장이라서 빚을 갚으러 이 자리에 출연했다"고 밝혔다. MC들은 "당시에 우리도 전날 유명 여배우 남편이 음주운전 사고를 접했다. 저희가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박해미는 "생방송이니까 방송 펑크나 마찬가지 아니냐. 제작진이 어떻게 해결했을지 걱정했다"고 제작진에 재차 미안함을 표했다. 이에 MC들은 "하루 전날 잘 마무리했다"며 "본인도 힘든 상황에 우리까지 걱정해주셔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정연은 당시 박해미의 대처에 감탄했다. 그는 "결단력이 대단했다. 피해자를 위해 모든 걸 해주셨다. 슬기롭고 용감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이에 박해미는 "그건 상식이었을 뿐이다. 색다른 행동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김학래는 "상식 이하의 사람이 아주 많다. 상식으로 생각했지만, 담대하고 멋졌다"고 박해미를 칭찬했다. 그러자 박해미는 "당연한 것이었다"며 "조금이나마 욕심을 부렸다면 아마 위에서 나를 용서하지 않았을 것이란 생각이 든다. 어떤 일이 생긴다면 맞서서 행동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피하는 것 자체가 가장 비굴하고 비겁하다"고 했다.

박해미의 전 남편인 황민은 2018년 음주운전으로 동승자였던 극단 단원 2명이 사망하는 사고를 낸 바 있다. 당시 박해미는 모든 활동 중단하고 피해자에게 최대한의 손해배상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전 남편 황민과 2019년 5월 협의이혼 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