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어진 갈등의 골
외딴섬에서 추격전?
"당신에게 미안해"
'동상이몽2' / 사진 = SBS 제공
'동상이몽2' / 사진 = SBS 제공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는 노사연·이무송 부부의 살 떨리는 외딴섬 추격전이 펼쳐진다.

이무송은 노사연과 따로살기 중 배를 2번이나 타고 들어가야 하는 외딴섬에 터를 잡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무송은 연신 "나는 자유다"를 외치며 아무도 없는 해변을 거니는가 하면, 산에 올라가 텐트를 치는 등 혼자만의 자유를 만끽했다.

그러나 행복도 잠시 노사연이 "당신은 꽃사슴한테 벗어날 수 없어"라며 섬을 급습했다. 치밀한 작전을 세운 노사연은 포위망을 점점 좁히며 이무송과 뜻밖의 추격전을 펼치기도 했다. MC들은 "이무송 씨는 상상도 못 했겠죠?"라며 손에 땀을 쥐고 상황을 지켜봤다고.

한편, 노사연·이무송 부부는 지난번보다 한층 더 깊어진 갈등의 골을 보여 보는 이들을 숨 막히게 했다. 두 사람은 지난 28년 동안의 결혼 생활을 돌아보며 상처받았던 순간들을 되짚었다. 대화를 하던 두 사람의 언성이 점점 높아지기 시작했고, 급기야 이무송은 "그렇게 생각하면 결혼 생활이 지옥이 되는 거야"라며 살벌한 분위기를 고조시켜 MC들 모두 숨을 죽인 채 상황을 지켜봤다는 후문이다.

이어 두 사람은 오랫동안 묵혀둔 속마음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 노사연은 이무송이 결혼 28년 만에 처음 입 밖으로 꺼낸 충격적인 발언에 돌연 "당신한테 너무 미안해"라며 폭풍 오열하기 시작했다는데.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지, 그 자세한 이야기는 25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동상이몽2'는 매주 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