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재석 데프콘 김종민 /사진=MBC
'놀면 뭐하니' 유재석 데프콘 김종민 /사진=MBC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라이브 3시간 전 끓어오르는 화를 참지 못하고 포기 선언을 한 모습이 공개된다.

유저들과 약속한 라이브 시간이 임박한 상황에서 김종민, 데프콘과의 좌충우돌이 계속되며, 생고기 토마호크 시식부터 분노의 도끼질까지 대환장의 시간을 보냈다고 해 폭소를 자아낸다.

23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는 본캐 유재석과 김종민, 데프콘이 유저들과 함께한 ‘밥 한번 먹자’ 라이브를 준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분통을 터트리는 유재석과 쌀이 가득 담긴 그릇을 든 김종민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모은다. 김종민은 자신이 솥 밥을 짓겠다고 나섰고, 유재석의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고.

생애 처음으로 솥 밥에 도전하는 김종민은 쌀을 씻겠다며 쌀이 담긴 그릇을 들고 당당히 제작진 앞으로 향했다. 멀뚱히 제작진을 바라보는 그를 지켜보던 유재석은 “설마.. 해 달라고? 때가 어느 땐데!”라며 분통을 터트렸다고 해 폭소를 유발한다.

이어 비주얼 절정의 첫 토마호크 시식 현장도 포착됐다. 오직 고기에 집중하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던 데프콘. 그가 준비한 토마호크를 먹은 김종민은 신선도 100%를 자랑하는 선홍빛 속살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데프콘이 겉은 웰 던, 속은 레어로’ 한 고기 두 맛’을 만들어 낸 것.

생애 첫 먹방 라이브를 앞두고 어느 것 하나 맘처럼 되지 않은 상황에서 유재석은 ‘분노의 도끼질’을 하며 “얘네들 하고 못 하겠어!”라고 포기를 선언했다는 전언이다.

유저들과 함께 밥 한번 먹기 위해 나선 유재석과 김종민, 데프콘의 좌충우돌 라이브 준비 현장은 오늘(23일) 저녁 6시 25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고정 출연자 유재석이 릴레이와 확장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유(YOO)니버스'를 구축하며 ‘부캐’ 신드롬을 일으켰다. 코로나 시대에 잃기 쉬운 웃음과 따스한 위로를 동시에 전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