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의 23년 된 '여사친'
아내에게 도 넘은 충고까지
토끼 인형 속에 숨은 비밀은?
'애로부부' 예고./사진제공=채널A, SKY
'애로부부' 예고./사진제공=채널A, SKY


SKY와 채널A가 공동 제작하는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 남편의 23년 지기 여사친의 진실이 밝혀진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애로부부’에서는 남편의 ‘여사친’ 때문에 힘겨워하는 한 여인이 보내온 실제 사연을 바탕으로 한 애로드라마 ‘초대받지 않은 여자’가 공개된다. 사연 주인공은 이에 앞서 MC들과의 통화에서 “어떻게 해야 할지 판단이 안 선다‘며 울먹였다.

예고편에서는 남편과 중학교 시절부터 23년 동안이나 단짝친구였다는 그녀가 사연 주인공에게 “속궁합이 잘 맞지도 않는데, 네가 너무 들이대서 힘들다고 그러던데”라고 도를 넘는 충고를 거침없이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에 MC 이용진은 “그런 이야기까지?”라며 충격을 받은 표정을 지었고, 분노에 가득 찬 사연 주인공은 “대체 무슨 사이 길래 나한테 이러는 건데?”라며 남편에게 소리를 질렀다. 그러나 남편 역시 “닥쳐!”라고 고함을 쳐, 심상치 않은 상황을 예고했다.

그런 가운데 ‘23년 지기 여사친’의 “선물 진짜 제대로 받은 것 맞니?”라는 서늘한 목소리와 함께, 사연 주인공의 어린 딸이 끌어안고 있는 토끼 인형이 화면에 잡혀 MC들을 긴장하게 했다.

이날 스페셜 MC 정가은은 ‘소름’이 돋는 듯 말을 잇지 못해, 인형 속에 숨어 있는 충격적인 비밀을 암시했다.

‘애로부부’는 오는 2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