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S FM '허리케인 라디오', 20일 방송
영탁, 깜짝 전화 연결
"고향에 온 기분"
/사진=TBS
/사진=TBS


트로트 가수 영탁이 신곡 발매에 관해 "따뜻한 힐링곡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이하 '허리케인 라디오')에서다.

20일 방송된 '허리케인 라디오'에서는 영탁이 전화 연결로 깜짝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영탁은 "오랜만에 고향에 온 기분이 든다"고 밝혔다. 그는 '허리케인 라디오'의 '힘든싱어' 코너와 '음악반점' 코너에서 활약한 바 있다.

DJ 최일구는 "영탁이 없으니까 옆구리가 시리다. 언제 돌아올 거냐?"고 물었다. 영탁은 "박슬기, 최일구 선배와 재밌게 코너 했던 그때가 그립다. 바쁜 스케줄만 정리되면 바로 달려가겠다"고 다짐했다.

영탁은 후임으로 '음악반점' 코너에 함께 하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수찬에 대한 극찬도 아끼지 않았다. 영탁은 "김수찬은 친형제 같은 아이다. 방송 잘하는 건 두말하면 입 아프다. 노래 잘하고 센스 있고 끼도 넘친다"면서 "김수찬, 박슬기, 최일구 선배님과 함께하면 너무 즐거울 것 같다"고 말했다.

모두가 기다리는 영탁의 신곡 이야기도 나왔다. 영탁은 "나도 '허리케인 라디오' 가족이니까 여기서 최초로 말하겠다"면서 "서로에게 위안이 되는 따뜻한 힐링곡을 준비 중이다. 차분하고 서정적인 발라드 트로트 느낌으로 준비하고 있다. 마음이 시릴 때 따뜻하게 들을 수 있는 푸근한 이불 같은 노래"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는 부디 웃는 일이 많았으면 좋겠다. 모두 힘내고 올해도 파이팅하길 바란다"며 힘찬 응원을 보냈다.

한편 오는 21일 오후 3시부터 4시까지 방송되는 '허리케인 라디오'에는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출연한다. 최근 정규 2집 앨범을 발매한 송가인은 각종 비하인드 스토리를 쏟아낼 예정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