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바너3' 1월 22일 공개
이승기, 시즌2 꽃의 살인마
"데뷔 17년 만에 처음 의심 받아"
배우 이승기./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이승기./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이승기가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 시즌3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19일 오후 ‘범인은 바로 너!’ 시즌3(이하 ‘범바너3’)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범바너3’는 추리도 예능도 진심이었던 허당 탐정단이 완전체로 다시 뭉쳐 한층 더 거대해진 음모의 종착지로 달려가며 벌어지는 생고생 버라이어티. ‘프로젝트 D’라는 커다란 스토리를 중심으로 에피소드가 전개되는 스토리형 예능이다. ‘잠재적 범죄자 리스트’로 돌아온 이번 시즌에서는 이전 시즌의 떡밥을 하나둘 회수하며 프로젝트 D의 최종 비밀이 밝혀질 예정이다.

특히 시즌3에는 전편에서 프로젝트 D에 대한 중요한 정보가 있는 칩을 들고 돌연 사라졌던 배신의 아이콘 이광수와 깜짝 반전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던 꽃의 살인마 이승기가 탐정단에 재 합류해 눈길을 모은다.

유재석은 “꽃의 살인마 이승기 씨와 시즌1에서 도망쳐서 시즌2 사라졌던 이광수가 시즌3에서 어떻게 탐정단에 합류하게 될지가 재미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승기는 “시즌2에서 꽃의 살인마로 밝혀지면서 하차 하냐는 우려가 있었는데, 다행히 다시 합류하게 됐다”며 “연예인한지 17년차가 되는데 ‘범바너3’를 찍으며 의심의 낯선 눈초리를 처음 받았다. 그 적응 과정이 힘들었지만, 멤버들이 잘 받아줬다. 기억상실인척 했는데 다 믿어주더라. 좋은 멤버들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광수는 “멤버들의 구박을 이겨내는 게 사건 해결보다 힘들었다”면서 “그래도 나는 귀여운 편이다. 이승기는 진짜 나쁜 놈”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범바너3'는 오는 22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