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윤주만 김예린 / 사진=KBS2 방송화면
'살림남2' 윤주만 김예린 / 사진=KBS2 방송화면


배우 윤주만과 아내 김예린이 아기를 낳기 위해 난임 검사를 받은 후 자연임신이 어렵다는 판단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난임 검사를 받은 윤주만, 김예린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첫 출전한 피트니스 대회에서 그랑프리를 차지한 김예린은 윤주만과 함께 친정을 찾았다. 어머니는 딸을 위해 음식을 한상 가득 차렸고 김예린은 엄청난 식성을 보이며 맛있게 먹었다. 그런 딸의 모습에 어머니는 혹시 아이를 가진 것은 아닌지 물으며 손주를 기다리는 마음을 내비쳤다. 윤주만은 조만간 병원에 가서 검진을 받기로 했다면서 장인과 장모를 안심시켰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 김예린은 프리랜서라는 직업 특성상 아이를 갖게 되었을 때의 경제적 문제와 육아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았고 윤주만은 "좋은 것만 생각해"라며 자신이 육아를 전적으로 책임지겠다고 했다.

며칠 뒤 두 사람은 병원에 가서 난임 검사를 받았다. 검진 결과 윤주만의 정자 수는 기준보다 2배 이상이었으며, 정자의 운동성도 탁월했다.

그러나 김예린에 대해서는 "추가 검사가 필요하다. 난소 나이 검사 결과 난소 수치가 0.66이다. 나이로 환산한다면 46~47세로 판정된다. 원래 나이보다 10살이 더 높게 나온거다. 아직 폐경의 수치는 아니지만 임신 가능한 난자의 수가 적게 남았다. 자연 임신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확률을 최대한 높여서 시도하는게 좋다. 시험관 시술로 바로 하는게 좋다"고 자연 임신보다는 다른 방법을 권유했다. 생각지도 못한 결과에 김예린은 할 말을 잃었고 윤주만은 아내의 손을 꼭 잡고 다독였다.

집에 돌아와 자신과 비슷한 사례들을 찾아본 김예린은 시험관 시술이 100% 성공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불안감은 더욱 커졌다. 김예린은 윤주만에게 "아이를 못 갖게 되면 내 탓일 것 같아서"라며 눈물을 쏟았고 윤주만 또한 눈물을 글썽이며 "자기 탓 아니야"라고 했다.

영상을 보던 하희라도 과거 아이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던 당시를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혔고, 북받쳐 오르는 감정을 애써 억누르던 최수종도 끝내 참지 못하고 눈물을 쏟았다. 윤주만 부부의 안타까운 상황과 힘든 순간에도 서로를 먼저 생각하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