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에 '갓숙' 김숙 뜬다
김숙, '베짱이' 시절 유재석 소환
김숙 폭로전에 카놀라유 "미안하다" 사과
/사진=MBC '놀면 뭐하니?' 영상 캡처
/사진=MBC '놀면 뭐하니?'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에 '갓숙' 김숙이 등장, 유재석의 과거를 폭로한다.

16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카놀라 유(유재석)과 영길(김종민), 동석(데프콘)의 ‘예능 유망주 찾기’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는 2020년 KBS 연예대상 대상의 주인공 김숙을 영접하는 카놀라 유와 영길, 동석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모은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영상 캡처
/사진=MBC '놀면 뭐하니?'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멤버들은 대상의 품격에 맞게 거대한 예능의 왕좌, 꽃다발, 왕관까지 준비했다. 이들의 모습에 놀란 김숙의 모습이 보는 이들까지 흐뭇하게 만든다. 김숙은 카놀라 유 앞에서 "유재석은 내가 띄웠다"며 과거 피골이 상접했던 밉상 '베짱이' 시절 유재석에 대한 폭로와 '대상메이커'로 '베짱이 살리기’에 힘쓴 에피소드를 모두 털어놓는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매주 7일, 김숙을 안 볼 수 없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현재 10개의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하며 활약하고 있는 김숙. 그녀와 함께하면 최소 6개월~4년까지 프로그램이 살아남는다는 전설의 '정규 킬러'로 통하는 그의 특별한 노하우를 공개한다.

김숙은 카놀라 유가 준비 중인 큰 쇼의 MC로 유재석이 낙점됐다는 소식에 크게 반가워하며, "유재석은 내가 띄웠다"고 그의 '대상메이커(?)'로 활약했던 사연들을 탈탈 털어놓았다고.

김숙은 '개그콘서트'의 '따귀 소녀' 이전에 유재석, 송은이 등과 함께 한 코미디 프로그램 '코미디 세상만사'의 코너 '남편은 베짱이'를 통해 크게 인기를 끌었다. 유재석은 백수 남편으로, 김숙은 옆집 아주머니 역할을 맡았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영상 캡처
/사진=MBC '놀면 뭐하니?' 영상 캡처
사진 속 당시를 회상하는 김숙이 두 눈을 감고 감정을 추스르는 모습과 '카놀라 유'가 멋쩍은 웃음을 짓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당시 피할 수 없는 다이어트로 피골이 상접한 '베짱이'를 살리기 위해 노력을 해왔다는 김숙.
/사진=MBC '놀면 뭐하니?' 영상 캡처
/사진=MBC '놀면 뭐하니?' 영상 캡처
김숙의 거침없는 폭로에 카놀라 유가 MC 유재석을 대신해 '베짱이'의 진심을 전하는가 하면 '갓숙, 미안하다"며 사과의 말을 전했다고 해 과연 이들 사이에 어떤 숨은 과거가 있을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김숙이 추천하는 '제 2의 갓숙'이 될 예능 유망주 '숙라인' 개그맨도 공개될 예정이다. 카놀라 유의 큰 쇼를 위해 '제2의 김숙'이 될 예능 유망주가 누구일 지 기대를 모은다.

예능판을 점령한 '갓숙' 김숙과 '베짱이' 유재석의 눈물 나는 에피소드와 '제2의 김숙'이 될 예능 유망주는 누구 일지 오늘(16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놀면 뭐하니?'는 고정 출연자 유재석이 릴레이와 확장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유(YOO)니버스'를 구축하며 '부캐' 신드롬을 일으켰다. 코로나 시대에 잃기 쉬운 웃음과 따스한 위로를 동시에 전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