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훈X하도권, 반전 입담
윤종훈 "김숙이 이상형"
하도권 "축가는 내가 하겠다"
'옥탑방의 문제아들' 예고/ 사진=KBS2 제공
'옥탑방의 문제아들' 예고/ 사진=KBS2 제공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배우 하도권이 최근 달라진 아내의 태도를 언급했다.

12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인기 드라마 ‘펜트하우스’의 악역 윤종훈과 하도권이 출연해 반전 입담을 선보인다.

최근 녹화에서 윤종훈은 이상형으로 MC 김숙을 지목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그는 진취적인 여성이 이상형이라며 “몇 년 전에 김숙에게 훅 갔다”고 말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이어 “결혼하면 육아와 살림을 맡고 싶다”는 남다른 취향을 공개했다. 이에 하도권은 “축가는 제가 하겠다”고 적극 지원하며 웃음을 안겼다.

하도권은 아내가 애니메이션 ‘안녕 자두야’의 ‘자두’, ‘짱구는 못 말려’의 ‘짱아’와 ‘철수’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을 펼친 유명 성우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집에서 귀여운 목소리를 자주 듣겠다”는 멤버들의 질문에 “집에선 굉장히 엄한 누나이자 와이프”라며 “귀여운 목소리는 듣기 힘들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펜트하우스’의 인기가 올라가면서 대우가 180도가 바뀌었다며 최근 결혼 생활 에피소드를 쏟아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12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