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개' 조윤희, 딸 로아 향한 애정 드러내
로아 이야기에 웃음 가득 '딸 바보 엄마'
"딸 로아, 동물에게 도움 줄 수 있는 사람 됐으면"

티파니 영, 민낯·독특한 기상 루틴 공개
'어쩌개'에서 조윤희가 딸 로아에 대한 마음을 털어놓는다. / 사진제공=SBS
'어쩌개'에서 조윤희가 딸 로아에 대한 마음을 털어놓는다. / 사진제공=SBS


배우 조윤희가 딸 로아를 향한 애정을 드러낸다.

오는 7일 밤 10시 35분 SBS '어바웃펫-어쩌다 마주친 그개'(이하 '어쩌개') 3부가 방송된다. '어쩌개'는 방송 사상 최초로 유기 및 학대로 고통받은 개들을 구조하고, 치료 및 재활 과정을 거쳐 새로운 가족을 찾아주는 풀 솔루션 유기견 공동 임시보호 리얼리티 프로그램. 조윤희, 이연복, 티파니 영, 허경환 등 4인 4색 집사들은 모습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 조윤희, 딸 로아 이야기 최초 공개

자신들의 사랑으로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는 유기견들을 보며 집사들의 마음도 깊어져만 가는 '어쩌개 하우스'의 세 번째 밤. 조윤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때까지 공개하지 않았던 속마음과 37개월 딸 로아의 이야기를 꺼냈다. 조윤희는 "예전에는 나중에 결혼할 때가 되고 아이를 낳고 이럴 때가 되면 '아이 안 낳고 강아지만 키우면서 살 거다' 이런 생각을 오랫동안 했었다"고 말문을 뗐다. 이어 "그런데 나중에 원해서 아이를 낳았고 저는 우리 딸이 분명히 나중에 커서 어떤 직업을 갖더라도 동물에게 왠지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될 것 같다. 우리 아이가 컸을 때 또 어떤 동물들을 위해서 좋은 일을 같이 할 수 있을지 너무 기대된다"며 딸과 동물들에 대한 진한 애정을 드러냈다.

조윤희는 '어쩌개 하우스' 집사들에게도 어릴 때 소극적이던 자신과 달리 딸 로아는 리더의 면모를 보여주는 '톰보이 스타일'이라고 말하며 아이 사진을 보여주는 등 어쩔 수 없는 딸바보 엄마의 모습으로 친근함을 더했다.
'어쩌개'에서 티파니 영이 독특한 아침 루틴을 공개한다. / 사진제공=SBS
'어쩌개'에서 티파니 영이 독특한 아침 루틴을 공개한다. / 사진제공=SBS
◆ 티파니 영, 민낯부터 독특한 기상 루틴까지 최초 공개

소녀시대에서 솔로 아티스트로 활약 중인 티파니 영은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그녀만의 독특한 기상 습관을 '어쩌개'에서 최초 공개한다. '어쩌개 하우스'의 새해 당직자였던 그는 꼭두새벽부터 수상한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했다. 갑자기 라이터로 작은 나무 조각에 불을 지피더니 그대로 시체 놀이하듯 거실에 뻗어 버린 것. 티파니 영은 사실 몇 년째 아침에 명상을 하는 습관이 있다고 한다. 하지만 그의 명상을 방해하고 마음을 흐트러뜨린 소리가 있었다. 소리의 정체는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유기견 케어 일등공신 조윤희의 속마음과 무대 위 화려한 모습을 지우고 8마리 돌봄에 최적화된 '개'편한 홈웨어와 완전 민낯으로 펼치는 티파니영 만의 독특한 아침 의식(?)의 전 과정은 '어쩌개' 3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