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빈 "이사 경험만 15번"
"원더걸스 숙소도 직접 구해"
혜림 "의뢰인으로 나오고 싶어"
'구해줘 홈즈' 유빈, 혜림/ 사진=MBC 캡처
'구해줘 홈즈' 유빈, 혜림/ 사진=MBC 캡처


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유빈과 혜림이 MBC ‘구해줘! 홈즈’ 새해 첫 발품 대결에 나섰다.

유빈과 혜림은 지난 3일 방송된 ‘구해줘! 홈즈’에 복팀 코디로 출격해 양세형과 함께 그림 그리는 부부의 화실이 있는 새 보금자리를 찾았다.

이날 스튜디오에서 등장한한 유빈은 지금까지 이사 경험만 15번이라고 밝히며 남다른 안목을 자랑했다. 그는 “아버지께서 건축업에 종사하셨는데 아버지 따라 개발되는 도시로 이사를 다닌 경험이 있다. 원더걸스 숙소도 직접 발품을 팔아서 구했다”고 말했다. 이에 혜림은 “언니가 집을 정말 잘 본다. 항상 언니가 고르면 저희가 들어가서 살았다”며 유빈의 발품 실력을 칭찬했다.

이어 신혼 5개월 차에 접어든 혜림은 아직 신혼집을 구하지 못했다며 ‘구해줘! 홈즈’에 의뢰인으로 출연하고 싶다고 밝혔다.

본격적으로 매물을 구하러 서울 홍은동으로 향한 유빈과 혜림, 양세형은 편리한 교통 여건에 감탄을 연발했다. 유빈은 “저도 현재 서대문구 주민인데 이 동네 산세권이다”고 치켜세웠다.

첫 번째 매물은 도심의 인프라를 누리면서 산세권의 여유로움을 즐길 수 있는 ‘질투의 화실’이었다. 유빈은 “이미 산세권에 살고 있지만 질투가 난다. 이 집은 너무 완벽하다”며 마음에 들어 했다.

유빈, 혜림이 직접 준비한 두 번째 매물은 용인시 기흥구에 위치한 ‘내 안에 북 카페’였다. 혜림은 매물 소개 전부터 “개인적으로 이 집은 제 신혼집으로 탐나는 집이다”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고, 매물을 본 두 사람은 초대형 거실에 놓인 작업 테이블에 마주 앉아 상황극을 벌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 매물은 남편의 직장과 가까운 ‘가로수길 세계 일주 하우스’였다. 방마다 세계별 테마를 가진 인테리어를 본 혜림은 양세형과 함께 기내 상황극을 펼치며 유창한 영어 실력을 뽐내 코디들의 찬사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복팀의 최종 선택은 ‘내 안에 북 카페’였지만, 의뢰인은 양 팀의 최종 매물이 아닌 복팀의 ‘질투의 화실’을 선택하며 새해 첫 발품 대결은 무승부를 기록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