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최고시청률 11.3%
존 레전드→이문세, '월드 클래스' 레전드 무대
에일리·김범수·윤종신 등 귀호강 라이브
MBC '놀면 뭐하니'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놀면 뭐하니'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놀면 뭐하니?-겨울 노래 구출 작전'이 존 레전드부터 이문세까지, '월드 클래스' 레전드 가수들의 고퀄리티 귀호강 무대로 겨울을 완벽하게 구출했다. 에일리와 김범수의 소름 돋는 하모니부터 윤종신의 감성 만렙 무대, '글로벌 레전드' 존 레전드와 '올 타임 레전드' 이문세가 화룡점정을 찍으며 2021년 새해 꿈 같은 힐링과 감동을 선물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겨울노래 구출 작전'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에일리-김범수-윤종신에 이어 존 레전드-이문세까지 레전드 가수들이 등판해 시린 마음을 달래주는 역대급 겨울송 무대로 새해를 화려하게 열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놀면 뭐하니?'는 수도권 기준 1부 9.2%, 2부 10.1%의 시청률로 1부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최고의 1분은 이문세 밴드의 깜짝 선물이었던 '붉은 노을' 무대 장면으로 시청률 11.3%(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안방에 훈훈함을 더했다.

'겨울 노래 구출 작전' 두 번째 이야기기의 첫 무대는 'OST계의 여왕' 에일리와 'OST계의 황제' 김범수가 열었다. 에일리는 드라마 '도깨비'의 OST로 사랑받은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무대를 꾸미며 애절한 겨울 감성을 소환하며 감동을 안긴 것은 물론 범수와 함께 '남과 여' 듀엣무대를 꾸미며 소름 돋는 하모니의 명품무대를 선보였다.

김범수는 감성을 자극하는 '보고 싶다' 무대와 드라마 '시크릿 가든'의 OST인 '나타나'로 존재감을 뽐냈다. 드라마 속 현빈의 시그니처 패션인 반짝이 재킷을 입고 등장, 명품보컬의 매력을 뽐내는 김범수의 아우라에 유재석과 데프콘은 "넌 지금 현빈이야"라는 특급 칭찬으로 감동을 드러냈다.

이어 윤종신은 '톱100귀'의 최애곡 '좋니'를 시작으로 연말연시에 딱 맞는 자신의 추천곡 '나이'를 부르며 감성 끝판왕 매력을 뽐냈다. 특히 유재석은 자신의 마음을 돌린 곡 '나이'에 대해 크게 공감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모았다.

무엇보다 '글로벌 레전드' 뮤지션인 존 레전드가 직접 보낸 라이브 영상 선물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앞서 유재석은 '겨울 노래 구출 작전' 프로젝트를 알리던 라이브방송에서 존 레전드의 노래 '브링 미 러브(Bring Me Love)'에 푹 빠져 있다고 애정을 드러냈던 바.

존 레전드는 유재석이 자신의 노래를 좋아한다고 말한 영상을 봤다며 "이 선물을 당신에게, 그리고 한국의 팬들에게 전하고 싶다. 제 음악이 여러분의 마음에 사랑을 가져다줬으면 좋겠다"고 마음을 전했다. 마성의 보이스로 직접 피아노를 연주하며 '브링 미 러브'를 열창, 크리스마스를 재소환하는 마법 같은 시간을 선물했다. 유재석은 "마이 브로"를 외쳤고, 직접 만나고 싶다는 존 레전드의 러브 콜에 "오늘 내 생일이다"며 감격을 드러냈다.

'겨울 노래 구출 작전'의 클라이맥스는 세대를 아우르는 '올 타임 레전드' 이문세의 무대였다. 이문세는 10년 동안 호흡을 맞춘 밴드와 함께 콘서트급 스케일로 고퀄리티 무대를 선보였다. 명곡 '그대와 영원히'와 유재석과 함께한 '소녀', 감성을 자극하는 '옛사랑' 무대까지 잠자던 겨울 세포를 깨우며 감성 끝판왕의 면모를 보여줬다.

유재석은 "나 너무 눈물 날 뻔했다. 오늘 진짜 꿈같다"며 격한 감동을 드러냈다. 이문세는 녹화가 끝난 뒤 장비를 철수 중인 스태프들을 위해 즉석에서 '붉은 노을'을 부르며 깜짝 공연 선물을 전했다. 이는 이문세의 섬세한 배려와 마음은 레전드 클래스를 증명하며 겨울밤 훈훈함을 더했다.

그런 가운데 이날 예고편에선 유재석이 '신-구 예능인들이 어우러지는 새 예능 판을 만들자'는 의견을 드러내는 모습과 함께 범상치 않은 아우라를 뽐내며 새로운 부캐 '카놀라 유'가 등장, 또 어떤 신박한 프로젝트로 새해를 들썩이게 만들어줄지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