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조영남 "5년간 유배 생활"
재판 비하인드 공개
'비디오스타' 조영남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조영남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조영남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재판 관련 비하인드를 전한다.

29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다 취향 존중 특집 2탄 'C'est la vie, C'est si bon!'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쎄시봉 멤버 조영남, 송창식, 김세환과 국내 대표 기타리스트 함춘호, 알리, 강승윤이 출연해 언택트 콘서트를 펼칠 예정이다.

조영남은 "지난 5년 동안 유배 생활을 했다. 오랜만의 방송이라 떨린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긴장감도 잠시, 조영남은 재판하는 동안 집돌이로 지냈던 근황을 공개하며 쉬는 동안 쓴 책을 깜짝 선물로 가져오는 등 현장 분위기를 주도했다.

조영남의 재판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된다. 최후 증언 당시 "화투 가지고 놀면 패가망신한다는 얘기가 있는데"라고 말해 재판장의 무거운 분위기가 풀어졌다는 것. 조영남의 거침없는 입담과 비하인드 스토리는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연말 콘서트에 걸맞게 쎄시봉의 노래부터 MC, 스텝들의 신청곡까지 다채롭고 풍성한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조영남은 즉석에서 피아노 연주를 하며 노래하거나 MC들을 위한 세레나데를 부르는 등 낭만 가객의 면모를 뽐냈다. 특별손님으로 방문한 알리와 꾸민 즉석 콜라보 무대에 모두가 감탄을 금치 못했다.

시대의 이슈메이커, 다시 돌아온 조영남의 이야기는 29일 오후 8시 30분 '비디오스타'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