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레이서 10년 활약
"이세창 제안에 참가"
첫 주행, 아찔한 일화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이화선이 프로레이서 에피소드를 언급했다.

28일 밤 방송된 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배우 이화선이 출연했다.

이화선은 "TV에만 잘 안나왔지 바쁘게 활동했다. 프로레이서로 작년까지, 10년 간 활동을 했다"라고 밝혔다. 남창희는 "이세창, 김진표, 류시원, 한민관 등이 레이서로 활동하지 않았냐"라고 말했다.

이화선은 "이세창이 놀러오라고 해서 갔다가 여자 선수 경기에 참가하라고 하더라. 도로 주행연습 중이라고 했다. 운전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었다. 그런데 액셀, 브레이크만 밟으면 된다고 하더라"라며 "가서 첫 연습 때 브레이크, 액셀을 헷갈려서 스핀이 나서 펜스에 부딪혔다. 보닛이 다 망가졌다. 다들 난리가 났다. 그런데 나는 '안 다쳤네'라면서 해맑게 있었다"라고 대범한 면모를 보였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