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르샤, 코로나19 검사
"확진자 발생, 검사받아"
김영철, 2주 자가격리
가수 나르샤 / 사진 = 텐아시아DB
가수 나르샤 / 사진 = 텐아시아DB


가수 나르샤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28일 나르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매일같이 출근하는 라디오국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저는 바로 당일에 다녀왔습니다"라며 "다행스럽게도 음성이 나왔지만 막상 검사 현장에 들어서니 괜히 마음이 무거웠고 지쳐계시는 의료진들을 보니 더욱 더 무거운 마음으로 검사를 하고 나왔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나르샤는 "우리가 언제까지 이렇게 힘든 고통의 시간들을 보내야할진 모르겠지만 한 가지 확실한 건 모두 다 같이 이겨내야 한다는 사실이겠죠!"라며 "올 연말엔 다들위로와 응원의 마음으로 각자의 계신 곳에서 마무리 잘 하시길 바라구요. 저도 여느 때와는 다른 마음으로 생일을 맞이했네요. 와중에 잊지 않고 축하해주신 많은 분들 감사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인사를 덧붙였다.

SBS 측은 27일 "'이숙영의 러브FM'과 '김영철의 파워FM', '이재익의 시사 특공대' 코너 관련자 2명이 26일 코로나19 무증상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확진자 2명은 지난 23일, 24일 프로그램에 출연하기 위해 SBS 사옥을 방문했다. 김영철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2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한편, 나르샤는 SBS 러브FM '나르샤의 아브라카다브라'를 진행 중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